[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8-19 23:52:43  |  수정일 : 2019-08-19 23:57:17.880 기사원문보기
'차표 대신 위장약' 들고 나간 송대관, ‘통편집’ 부른 장본인은 태진아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송대관이 ‘가요무대’에서 히트곡을 열창했다.

송대관은 19일 방송된 kbs2tv ‘가요무대’에 올라 ‘차표 한 장’을 포함한 여러 곡의 히트곡을 불렀다.

송대관은 태진아와 영원한 라이벌로 불리고 있다. 앞서 그는 ‘차표 한 장’을 타 방송에서 불렀지만 태진아 때문에 통편집 당한 에피소드를 털어놓은 바 있다.

송대관은 “‘차표한장’을 불러야 하는데 늘 가지고 나갔던 차표를 안 가지고 나왔다”며 “그 때 태진아가 손에 급하게 뭘 하나 쥐어주더라”고 회상했다.

그는 “무대를 하고 끝나고 버리려고 보니 위장약 껍데기더라”며 “위장약 빨아먹고 버린 걸 줬다. 죽어라고 연습했는데 방송에 못 나가고 잘렸다”고 전했다.

당시 함께 출연했던 태진아는 “현철 선배가 먹고 버린 위장약 껍데기가 보였다”며 “상표가 앞으로 다 보여 통편집 당했다. 절대 계획적으로 그런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