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뉴스와이어] 최초 작성일 : 2020-08-10 09:46:00  |  수정일 : 2020-08-10 09:58:05.993
대한신생아학회, ‘제9회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 사연&사진 공모전’ 개최

대한신생아학회(회장 김창렬, 한양대구리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8월 10일(월)부터 9월 30일(수)까지 두 달여간 ‘이른둥이 사연&사진(동영상) 공모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사회적 관심과 정책적 지원이 절실한 이른둥이들이 건강하고 밝게 자랄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한 ‘제9회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 활동의 하나다. 이른둥이 가정의 출산, 육아 경험과 이른둥이와 함께한 일상을 공유하면서 이른둥이 양육 부모의 고충은 나누고, 자존감을 키우며 공감대를 형성할 기회를 마련한다는 취지다.

공모전에는 이른둥이 부모 또는 가족뿐만 아니라 성인이 된 이른둥이, 이른둥이의 친척 혹은 지인 등 이른둥이와 관련이 있거나 관심이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각 부문 중복 응모도 가능하다.

사연 공모전은 ‘이른둥이와 함께한 반짝이는 감동 스토리’를 접수받는다. 이른둥이 부모가 이른둥이를 출산하고 키우면서 경험한 고충 등 다양한 사연, 도움을 주신 분들에 대한 감사의 메시지, 이른둥이 자녀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 잘 자란 이른둥이 본인이 전하는 이른둥이 응원 메시지 등 주제에 제한 없이 다양한 사연을 응모 가능하다.

사연 양식과 분량 제한은 없으며 △신청인 및 이른둥이 이름 △휴대전화 연락처 △이른둥이 출생 주수 및 몸무게, 병력 등을 사연과 함께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 사무국 이메일로 보내면 된다.

사진(동영상) 공모전은 이른둥이 사진 또는 동영상을 개인 SNS에 업로드 해 응모할 수 있다. 페이스북 또는 인스타그램에 ‘이른둥이와 함께한 반짝이는 일상!’ 등의 문구와 함께 해시태그 ‘이른둥이희망찾기캠페인’, ‘Twinkle_이른둥이’(2개 모두 필수)를 넣어 전체 공개로 업로드하면 자동 응모된다.

공모 대상 작품은 △신생아 집중치료실 입원이나 퇴원 모습 △예방접종이나 재활 치료를 위한 병원 방문 모습 △첫 뒤집기, 걸음마, 백일, 돌 축하, 가족 여행 등 일상생활에서 건강하게 자라고 있는 모습 △탄생 직후나 아기 때 모습부터 건강하게 자란 최근 모습을 전후 비교 사진 등으로 자유롭게 구성하면 된다. 공모전 기간 내 여러 장(편) 중복 접수도 가능하다.

접수 기간은 8월 10일(월)부터 9월 30일(수)까지이며 우수 사연으로 뽑힌 3인에게는 각 30만원, 우수 사진(동영상) 3인에게는 각 20만원 상당의 상품권이 수여된다. 수상자 발표는 개별 연락할 예정이며 더 자세한 내용은 이른둥이 희망찾기 홈페이지 (http://preemielove.or.kr)나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preemivelovecampaign) 또는 캠페인 사무국에서 확인 가능하다.

대한신생아학회 김창렬 회장은 “올해부터 이른둥이 외래진료 시 의료비 본인 부담률이 기존 10%에서 5%로 경감되고, 경감 기간도 기존 3세에서 5세까지로 확대되는 등 이른둥이 관련한 지원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하지만 여전히 이른둥이 양육에 필요한 올바른 정보와 사회적 관심의 부족으로 경제적,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부모들이 많다. 올해 진행되는 공모전을 통해 이른둥이 가정이 서로의 이야기를 공유하고, 마음의 위안과 희망을 얻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신생아학회는 앞으로도 이른둥이 가정을 응원하고 이른둥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연&사진(동영상) 공모전 수상자 시상식은 올해 9회째를 맞은 ‘이른둥이 희망찾기기념식(트윙클 페스티벌)’에서 진행한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이번 기념식은 11월 8일 온라인으로 개최할 계획이며 이른둥이 건강 정보를 전달하는 건강강좌 및 가족들의 심리적 안정을 위한 힐링 강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이른둥이 가족 및 이른둥이에 관심이 높은 일반인 등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이메일이나 카카오톡플러스(’이른둥이캠페인’검색, 카톡 메시지로 신청) 중 편한 방법을 택해 이름, 연락처, 이메일을 적어 보내면 온라인 접속 링크를 전달받을 수 있다.

제9회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은 보건복지부, 서울특별시, 대한의사협회, 병원신생아간호사회, 대한적십자사, 유니세프, 아름다운재단, 기아대책, 인구보건복지협회가 후원한다.

◇이른둥이란?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 임신 37주 미만(최종 월경일 기준)에 태어난 아기를 미숙아(premature infant) 또는 조산아(preterm infant)라고 한다. 국내에서는 출생 시 몸무게가 2.5㎏ 이하인 경우 저체중 출생아, 임신 37주 미만에 출생하는 아기는 ‘미숙아’라 부른다. 국내에서는 이들을 한글 새 이름인 ‘이른둥이’로 순화하여 부르기도 한다.

◇국내 이른둥이 출생률

국내 체중 2.5㎏ 미만 또는 재태기간 37주 미만으로 태어난 이른둥이 출생아 수는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출생 통계’에 따르면 37주 미만 출생아 구성비는 7.7%로 전년보다 0.1%포인트 증가, 매해 빼놓지 않고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또한 대한신생아학회 조사통계위원회는 출생 체중 1500g 미만의 극소 저체중 출생아가 1993년도 929명이었던데 비해 2012년 3037명으로 227% 증가했다고 보고한 바 있다.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

대한신생아학회가 주최하는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은 이른둥이를 우리 사회 일원으로 건강하게 키워내자는 긍정적인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고, 이른둥이 건강에 대한 올바른 정보 전달을 통해 이른둥이 가정의 자신감 회복, 이른둥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지원을 확대하고자 2012년부터 진행되고 있다. 매년 이른둥이 가정이 직접 참여하고 공감할 수 있는 이른둥이 사연 공모전, 강연 및 체험, 기념식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세계 미숙아의 날

11월 17일은 세계 미숙아의 날이다. 이날은 신생아를 보살피기 위한 유럽재단(EFCNI), 미국 신생아를 위한 단체(March of Dimes), 리틀빅소울스 국제재단(Little Big Souls International Foundation), 호주 조산아 재단(National Preemie Foundation) 등이 조산을 공공 보건 문제로서 인식하기 위해 제정한 연례 기념일이다.

대한신생아학회 개요

대한신생아학회는 1993년 창립 이후, 신생아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고 있다. 20여년 동안 학회의 노력으로 한국 신생아 치료는 눈부신 향상을 이루어 선진국과 대등한 수준에 이르렀다. 또한 학회를 중심으로 진료지침의 표준화, 최신치료법을 소개하고 있고 2003년 7월 초판이 발간된 ‘신생아 집중치료 지침서(2014년, 3판)’는 각 병원에서 신생아 치료의 기본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2013년 출범한 대한신생아네크워크(KNN)은 국내에서 출생한 극소저출생체중아(출생 체중 1500g 이하)에 대한 등록사업으로 이를 통한 정확한 의료통계를 바탕으로 신생아집중치료 분야의 진료와 학문 발전을 이루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출처:대한신생아학회
언론연락처: 대한신생아학회 홍보대행 커뮤니케이션웍스 이원주 대리 02-518-8678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 사무국 02-518-8678 이른둥이 희망찾기 기념식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