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신문] 최초 작성일 : 2019-08-22 18:03:19  |  수정일 : 2019-08-22 18:05:15.037
서부발전, 대성에너지와 대구·경북 신재생 에너지 자립도 확대 앞장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왼쪽)과 우중본 대성에너지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진행했다. [한국에너지신문]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지난 21일 충남 태안에 위치한 서부발전 본사에서 대구광역시 내 도시가스 공급업체인 대성에너지(대표이사 우중본)와 '신재생에너지 공동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서부발전은 대성에너지와 함께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에너지 소외마을'에 연료전지 발전설비 설치를 통해 도시가스를 공급하는 '마을형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대구광역시를 시작으로 경상북도 지역까지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서부발전은 태양광, 풍력 등 다양한 신재생 발전사업도 대성에너지와 공동 개발해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에 적극 부응할 뿐만 아니라 '에너지 소외마을' 지역 내 신재생에너지 자립도 확대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대구ㆍ경북 지역 내 '마을형 연료전지 발전사업'과 같은 에너지복지 기여사업의 新모델 구축을 통해 지역 내 일자리 창출과 이익 공유로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부발전은 앞으로도 '마을형 연료전지 발전사업'과 같은 다양한 신재생 발전사업 모델을 개발 확대해 2030년까지 신재생 설비 목표용량 6,112MW를 달성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