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12-07 08:45:39  |  수정일 : 2018-12-07 08:49:26.090 기사원문보기
“미국 수입차 25% 관세에 한국 GDP 최대 0.57%↓”

[이투데이 고대영 기자]

kb증권은 미국이 수입 자동차에 25% 관세를 부과할 경우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은 최대 0.57% 감소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문정희 kb증권 연구원은 7일 “미국이 수입 자동차 및 부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면 관세 상승분의 일부는 공급자가 부담하더라도 66%는 소비자에게 전가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자동차 수출가격은 16.5% 오르고 대미 수출은 2017년 기준 43억8천만 달러 감소할 전망"이라며 "미국으로의 총수출은 6.4% 줄고 명목 gdp는 0.29% 하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연구원은 "관세의 수출가격 가격 전이 정도와 미국의 수입차와 미국산 차의 가격 변화에 따른 대체 탄력성 등에 따라 한국 경제의 총생산은 최소 0.11%에서 최대 0.57%까지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망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최근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구조조정 계획 발표 후 미국이 수입하는 외국산 자동차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수입차 시장 트렌드리더 렉서스 nx 300h
10月 수입차 2만813대…전년比 23.6% 증가
수입차 메가딜러 kcc오토그룹, '태양의 서커스'에 고객 2600여 명 초청
볼보, 가격경쟁력 강화한 s90 앞세워 수입차 시장 공략
올해 수입차판매 사상 최대치 전망…11월 누적치 전년比 13%↑


증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