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10 16:57:02  |  수정일 : 2020-07-10 16:58:45.230 기사원문보기
박홍근, 박원순 성추문에 "무책임한 행위 멈춰달라"

[이투데이 이꽃들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과거 자신의 비서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유족들을 대신해 간곡히 부탁드린다. 부디 무책임한 행위를 멈춰달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지금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 악의적인 출처 불명의 글이 퍼지고 있어 고인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유족들이 더욱 큰 고통을 겪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의 장례 절차에 대해선 "오후에 장례위원회를 구성하는대로 공보를 통해 장례 절차와 과정을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0시 1분께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박 시장은 최근 전직 비서 a씨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포토] 박원순 시장 빈소 들어서는 김태년 원내대표
통합당 “박원순 사망 안타깝다”…일각선 의혹 규명 주장도
홍준표 의원 "박원순 시장 비보는 큰 충격…영면하시길"
[속보] 최강욱 "박원순, 대한민국 시민 민주주의의 역사…마음 아파"
배우 한지일, 박원순 시장 사망 애도 "또 한 명의 생명이…고인의 명복을 빈다"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