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14 10:52:41  |  수정일 : 2019-11-14 10:54:35.687 기사원문보기
검찰, 강제수사 79일 만에 조국 '피의자 신분' 전격 소환

[이투데이 김보름 기자] 검찰이 법무부 장관직 사퇴 한 달 만인 14일 조국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격 소환했다. 8월 27일 조 전 장관 가족 비리 의혹에 대해 대규모 압수수색을 하며 강제수사에 착수한 지 79일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 35분부터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대검찰청의 공개 소환 폐지 방침에 따라 조 전 장관의 출석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검찰은 11일 구속기소한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게 적용한 자녀 입시비리, 사모펀드 비리, 증거인멸 등 14개 혐의 중 4개 이상이 조 전 장관 혐의와 겹치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번 조사는 조 전 장관의 뇌물죄 성립 입증 여부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부인 정 교수가 주식투자로 거둔 부당이득과 딸 조모 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받은 장학금을 뇌물로 볼 여지가 충분하다고 판단한다.

앞서 검찰은 13일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을 소환해 장학금 지급이 대가성 있는 뇌물인지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원장은 조 전 장관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지도교수로 6학기 연속 200만 원씩 총 1200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노 원장은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 재직 시절인 6월 초에 임명됐다.

검찰은 11일 정 교수를 기소하면서 더블유에프엠(wfm) 주식 차명 매수와 관련한 부당이득을 2억8083만 원으로 봤다. 만약 wfm이 조 전 장관의 영향력을 기대하고 주식을 싸게 넘겼다면 뇌물죄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과 법무부 장관 재직 당시 이를 인지하고 개입했는지 여부 등도 수사 대상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청와대 인근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통해 수천만 원을 정 교수에게 보낸 정황을 포착했다.



더불어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자녀 입시비리 관련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를 허위로 발급했다고 의심한다. 5일 조 전 장관의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연구실을 압수수색한 검찰은 관련 자료 등을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31일 배임수죄 혐의로 구속된 동생 조모 씨의 웅동학원 비리와 관련해서도 조 전 장관 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조 전 장관 개인용 컴퓨터(pc)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의 웅동학원 가압류에 대한 법률 검토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압수수색을 진행한 상상인플러스 저축은행과 관련된 의혹도 밝혀야 할 부분이다. 상상인플러스 저축은행은 조 전 장관 가족펀드를 운용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와도 연결돼 있다. 코링크pe는 조 전 장관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이 불거진 직후인 8월 20일 상상인플러스 저축은행에 wfm 주식 110만 주(4.28%) 전량을 담보로 제공했다.

[관련기사]
검찰, 정경심 14개 혐의 추가 기소...딸 '공범' 조국 공소장 명시
조국, 정경심 추가 기소에 "침통…조만간 저도 검찰 조사"
검찰 '조국 가족 펀드 의혹' 상상인저축은행 압수수색
"정경심 공소장 문제 있다" 주장에 발끈한 검찰 "구체적이지 않다"
[속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검찰 소환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