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LH 투기 의혹, 명백한 반사회적 범죄"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6 15:42:49 기사원문
  • -
  • +
  • 인쇄
민주당 'LH 투기 의혹, 명백한 반사회적 범죄'
지난 4일 경남 진주 소재 LH공사 본사 건물 앞에 빨간 신호등이 켜져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LH 투기 의혹’과 관련, “성역은 없다”며 “가장 단호하고, 가장 엄중하게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강선우 대변인 명의 현안 관련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번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들의 투기 의혹이 우리 사회에 준 충격은 너무도 크고, 또 깊다”며 “그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명백한 반사회적 범죄”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민주당은 “이번 투기 의혹은 집값 안정을 위해 정부가 고심해 마련한 부동산 정책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뿌리부터 흔든 것에 그치지 않는다”며 “우리 사회의 공정과 상식의 원칙이 결국 내부정보를 ‘아는 자’와 ‘모르는 자’에게 달랐던 것이 아니냐는 또 다른 불신의 씨앗을 심은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또 민주당은 “ LH공사는 주택공급 정책의 당사자로서 스스로 더 경계했어야 할 신도시 투기 의혹으로 국민에게 배신감을 안겼다”며 “게다가 안일한 인식이 아니고서는 나올 수 없는 일부 발언으로 국민에게 더 큰 상처를 또다시 줬다. 뼈를 깎는 반성과 성찰이 이 같은 ‘집단 이기주의적 행태’보다 우선이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 대로 민주당도 모든 관계자가 정밀한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도 약속했다.


민주당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가족, 또 보좌진까지 빠짐없이 당 윤리감찰단을 통해 정밀한 조사를 받도록 조치했다”며 “이 같은 선제적인 자체조사와 별개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또한 특별수사단 구성을 완료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민주당은 “오직 국민의 뜻에 따른 성역 없는 철저한 규명과 엄단만 남았다”며 “책임자 처벌과 부당한 이득의 환수,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까지 국민의 눈높이에서 가장 단호하고, 가장 엄중하게 조치해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