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유럽’ 김창옥, 공황장애로 정신과 방문? “목숨이 두 개라면..”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08-09 09:07:27 기사원문
  • -
  • +
  • 인쇄
‘북유럽 with 캐리어’에 진심을 전하는 소통 전문 강연자 김창옥이 출격해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인생스토리를 전한다.

9일 방송되는 예능 프로그램 LG 헬로비전, LG U+, 더라이프채널 ‘북유럽 with 캐리어’(이하 ‘북유럽’)에서는 청중을 홀리는 강연 머신인 강연자 김창옥의 서재가 공개된다.

이날 게스트의 인생 스토리를 엿볼 수 있는 서재 프로파일링에선 생각보다 심플한 김창옥의 책장이 공개되는가 하면, 김창옥은 책을 모아두지 않고 계속해서 정리하는 이유를 밝힌다.

김창옥은 강의 도중 한 아이의 말로 인해 커밍아웃 하게 된 계기와 일주일간 화가 가라앉지 않았던 사연도 공개한다. 특히 김창옥은 “언제 행복했는지도 몰랐었다”라며 과연 어떤 커밍아웃을 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김창옥은 연기를 시작하게 된 계기와 영화 ‘기술자들’과 ‘국제수사’, ‘나쁜 녀석들 : 더 무비’ 등에 출연했던 경력은 물론, 정신과를 방문했던 이유와 의사에게 “목숨이 두 개면 하나는 정리하고 싶다”라고 말하게 된 충격적인 이야기까지 공개한다.

이외에도 김창옥은 애정인 담긴 ‘유럽책’을 공개하며 아버지와 관련된 감동 스토리부터 “쌍둥이 아들이 아빠라고 안 부른다”는 에피소드까지 대방출된다.

‘북유럽’은 MC 송은이와 김숙, 유세윤, 작가 김중혁이 셀럽들의 서재에 잠들어 있던 책을 북캐리어에 담아 전국 12개 지역으로 보내 동네 도서관 한편을 채우는 북예능이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