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최초 작성일 : 2013-02-27 16:14:46  |  수정일 : 2013-02-27 16:16:25.240
코레일, 용산개발 증자 추진…민간 참여 '기대난'
자본금 5조원으로…삼성물산 "참여 계획 없다"

[서울파이낸스 성재용기자] 코레일이 부도위기에 몰린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에 자금 규모를 5조원으로 늘리는 추가 증자안을 제시했다.하지만 이 사업의 민간출자사들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라 성사 여부는 불투명하다.기본적으로 경기가 여전히 나아지지 않고 있어 수익성을 장담할 수 없는데다 코레일보다 삼성물산이 더 큰 부담을 안게 돼 성사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점쳐진다.

이 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자금이 고갈된 용산사업은 내달 12일 돌아오는 금융이자 59억여원을 막지 못해 부도가 불가피하다.

27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오는 28일 열리는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pfv) 이사회에 자본금을 현재 1조원에서 5조원으로 증액하는 방안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드림허브는 코레일과 민간기업을 포함해 30개 출자사로 구성된 용산사업의 시행사다.

코레일은 자금난 해소를 위해 드림허브로부터 아직 받지 못한 토지매각 대금 5조3000억원(이자 제외) 가운데 2조6000억원을 드림허브의 자본금으로 출자전환할 계획이다.대신 민간출자사에 랜드마크 빌딩 시공비 수준(1조4000억원)에 달하는 출자를 요구할 계획이다.

코레일이 받을 땅값을 자본금으로 내놓는 만큼 삼성물산 등 민간출자사들도 개발에 필요한 비용을 일정부분 부담해야 한다는 것이다.결국 코레일은 현물로 출자되는 2조6000억원과 랜드마크빌딩 2차 4161억원을 포함해 약 3조원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관련 업계에서는 랜드마크빌딩은 삼성물산이 시공권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코레일이 삼성물산에 추가 출자를 전제로 개발을 다시 맡아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삼성물산이 1조4000억원을 출자할 경우 보유지분은 기존 6.4%에서 29.9%로 상승하게 된다.

문제는 코레일의 출자금의 경우 사업 완료시점에 받기로 한 땅값이라서 미수금을 자본금으로 전환하는 것이다.장부 상의 항목변경에 지나지 않는다.

이에 반해 삼성물산은 1조4000억원을 현금으로 납입해야 한다.랜드마크빌딩 시공단계에 맞춰 분납할 수도 있지만 어쨌든 삼성물산은 실제 현금 부담을 져야 하는 입장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자본금 증액과 관련해 사전교감이 전혀 없었다"며 "사업을 주도하거나 지분을 늘릴 계획은 전혀 없다"라고 일축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코레일이 개발사업의 위험을 감수하고라도 이번 사업을 제대로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면서도 "삼성물산의 참여를 고려한 증자안이지만 다른 시공사들에게도 출자 기회는 열려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코레일 측은 이 안이 통과될 경우 자본금이 지금보다 4배 확충돼 안정적인 자금운용이 가능해지고 땅값이 자본금으로 전환돼 이자부담도 8000억원 이상 줄어 사업성이 좋아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코레일의 사업지분이 현재 25%에서 57%로 늘어나면서 사업구조가 민간사업에서 공영개발로 바뀌는 게 문제다.코레일 측은 개발사업권은 1조4000억원 증자에 참여한 민간기업에 맡기고 자금관리 등 사업관리만 수행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민간출자사들이 움직일지는 불투명하다.자금조달이 어려운데다 민간출자사 지분율이 종전 75%에서 20%대로 줄어드는 것도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 빠르고 깊이 있는 금융경제뉴스 서울파이낸스>

성재용 기자 기자


부동산/재테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