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포커스] 최초 작성일 : 2008-12-05 14:31:44  |  수정일 : 2008-12-05 14:47:23.767
“지방 일자리사업, 정부가 도와주겠다”

이명박 대통령은 4일 16개 시도지사를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회의에서 “시도지사들이 지금보다 더 큰 재량권을 가질 수 있도록 지방 세수(稅收) 제도 변경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며 “늦어도 내년 상반기 중에는 안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취임 이후 두 번째로 가진 시도지사들과의 만남에서 “정부는 ‘지방의 경쟁력이 국가의 경쟁력’이며 ‘지방과 중앙은 상생발전의 동반자’라는 정책 기조에 변함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이동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지방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 의지를 거듭 밝히면서 “아무 성과없이 요란하게 말만 하는 지방분권이 아니라, 하나 하나 내용이 알찬 지방분권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최근 수도권규제 완화를 둘러싼 수도권과 지방 간의 마찰과 관련, “초유의 불경기 속에서 지방에 가야할 것이 이번 조치로 인해 안가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며 “지방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인프라를 만들어 주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지금 제일 큰 걱정은 일자리 문제”라면서 “시도에서 일자리를 만드는 사업을 한다고 하면 중앙정부가 따라 다니면서 도와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통령은 국회 공전으로 통과가 지연되고 있는 예산안 문제를 거론하면서 “예산안이 통과되면 과거처럼 내년 3~4월까지 기다리지 않고 곧바로 집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국가예산에 적자를 보더라도 과감한 재정지출을 통해 경기를 활성화한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앞으로 시도지사들을 개별적으로 만나 요청사항을 듣고 지원할 것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16개 시도지사들은 격의 없는 분위기 속에서 각 지자체의 현안 및 건의사항을 이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특히 영ㆍ호남권 시도지사들은 한 목소리로 “4대 강 정비사업을 조속히 착수해달라”고 요청했다.

허남식 부산시장은 “낙동강의 물길을 살려 주기를 영남권 5개 도시는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했고, 김태호 경남도지사는 “낙동강은 죽은 강으로 방치돼 있어 절체절명의 상황”이라고 진언했다.

박준영 전남도시자는 “현재의 영산강 수질로는 농업용수로도 못 쓴다”며 “이대로 두면 후대에 죄를 짓는 것이니 (강 정비사업을) 서둘러 착공해 달라”고 말했다.

또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수도권, 비수도권으로 나누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 수도권에도 낙후지역이 있으므로 낙후지역이냐 아니냐로 나눠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세계 일류선진 국가 진입이라는 국가 목표에 맞게끔 낙후지역을 과감하게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 대통령은 “호남고속철을 조기완공해 달라”는 건의를 받고 “시기를 빨리 앞당기려 한다”고 답했다.

이날 시도지사들은 “오는 8일 발표될 지방경제활성화 대책에 내실 있는 내용을 꼭 담아 달라”고 이 대통령에게 전했다.

이 대통령은 3시간 가량 진행된 시도지사 회의를 마무리 하면서 “모두 지역 사정이 있고 각자의 정치적 환경도 무시할 수 없겠지만, 정치적인 논리 보다는 지역과 국가를 위한다는 생각으로 함께 일하자”고 제의했다.

 


윤여진(poa@sisafocus.co.kr)
시사포커스(www.sisafocus.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oading...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