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뉴스] 최초 작성일 : 2012-05-30 18:54:00  |  수정일 : 2012-05-30 19:10:21.863
NYT 위안부 전면광고 ″20만여명 여성 짓밟고 사과하지 않는 일본정부, 전 세계에 알리려″

▲ CNB뉴스,CNBNEWS ,씨앤비뉴스 - NYT 위안부 전면광고

뉴욕타임즈(NYT)에 가수 김장훈이 한국홍보전문가 서경덕 교수와 함께 위안부 관련 전면광고를 실었다.

지난 3월 NYT에 일본군 위안부 관련 전면광고를 게재해 화제를 모은 김장훈과 서경덕 교수는 29일자 뉴욕타임즈 A섹션 15면에 또다시 위안부 전면광고를 게재했다.

‘기억하시나요?(DO YOU REMEMBER?)’라는 제목의 위안부 전면광고는 지난 5월초 미국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시에 위치한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를 뉴욕주재 일본 총영사관에서 철거를 요구하는 것에 대한 항의를 시사하고 있다.

NYT 위안부 전면광고 배경으로 독일의 전 총리인 빌리 브란트의 사진을 사용해 보는 이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 사진은 1971년 독일 총리 빌리 브란트가 폴란드 바르샤바의 전쟁희생자 비석 앞에 무릎을 꿇고 사죄를 한 장면으로, 당시 독일은 세계인들에게 사죄의 뜻을 전달한 바 있다.

NYT 위안부 전면광고를 제작한 서 교수는 “빌리 브란트 총리 사진을 삽입하자는 김장훈 씨의 의견을 수렴해 세계인들이 아직까지 기억하는 큰 사건을 다시금 상기시켜 독일의 용기 있는 행동을 일본이 배워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위안부 전면광고비 전액을 후원한 김장훈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한일관계를 떠나 여성인권 이슈다. 20만여 명의 여성을 성노예로 짓밟고서도 사과하지 않는 일본 정부의 모습을 전 세계에 당당히 알려 세계적인 여론을 환기시키고 싶었다”고 밝혔다.

NYT 위안부 전면광고를 접한 누리꾼들은 “NYT 위안부 전면광고에 찬사를 보냅니다” “NYT 위안부 전면광고 김장훈 서경덕 교수 대단합니다” “NYT 위안부 전면광고 김장훈 서경덕은 애국자다” 등의 찬사를 보냈다.

한편, 김장훈과 서경덕 교수는 매체 광고뿐 아니라 일본군 위안부 관련 영상광고를 제작해 CNN 등 뉴스 채널에도 광고를 집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 CNB뉴스 김지수 기자      www.cnbnews.com

기사제공 : CNB뉴스CNB뉴스 기사 목록

[광고1]
loading...
[광고2]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