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8-22 23:59:27  |  수정일 : 2019-08-23 00:13:12.270 기사원문보기
완주군민, 헬기운항 중단 '릴레이 결의대회' 열어
(완주=국제뉴스) 홍문수 기자 = "전주항공대대의 전북혁신도시 완주군 이서면 상공 헬기운항을 즉각 중단하라"

완주군민들의 전주항공대대의 전북혁신도시 상공 헬기운항 중단을 촉구하는 서명운동과 함께 소음 피해 해소를 위한 대규모 릴레이 대회까지 이어지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완주군 이장단과 이서면 항공기운항 반대위원회 등 500여명은 22일 완주군청 문화예술회관에서 '전주항공대대 완주군 상공 헬기운항 반대' 4차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박성일 완주군수와 안호영 국회의원, 송지용 전북도의회 부의장, 두세훈 도의원, 윤수봉 완주군 부의장ㆍ김재천ㆍ서남용ㆍ임귀현ㆍ정종윤 군의원 등이 참석한 이날 결의대회는 지난 5월 항공대대 앞에서 있었던 1차 대회와 6~7월 중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 진행한 2차와 3차 결의대회에 이어 네 번째다.

박 군수와 안 의원은 "이 자리는 전주항공부대의 항공기 소음 문제 해결을 위한 공감대 형성 차원에서 마련된 자리다"며 "530여개 마을의 발전이 완주군의 번영으로 이어지는 만큼 지역발전의 견인차가 돼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완주군이장협의회 황호년 회장과 완주군새마을부녀회 강귀자 회장은 결의문 낭독을 통해 "국방부와 전주시는 완주군민의 고통과 불편을 무시하며 운항 중인 전주항공부대의 이서면 상공 헬기 운항을 즉각 중단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참석자들은 또 "지역경제 발전을 저해하고 주민 생존권과 재산권을 침해하는 일방적 결정에 대해 잘못을 즉각 인정하고 사과해야 할 것"이라며 "국방부와 전주시는 전북 혁신도시 발전의 중심지이자, 전략적 개발 예정지인 완주군 이서면 발전을 방행하는 행위를 즉각 변경하라"고 주장했다.

또 "행정절차를 미 이행하고 권위적이며 밀실행정을 펼친 국방부와 전주시는 지역과 주민이 받은 피해를 책임지고 현재의 장주노선을 즉각 변경해야 한다"며 "완주군 지역리더들은 10만 군민과 함께 항공기가 완주군 상공을 날지 않을 때까지 강력히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완주군민들은 이날 4차 대회에 이어 오는 26일 같은 장소에서 완주군 새마을부녀회장단과 이서면 항공기운항반대위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5차 결의대회를 개최하는 등 전주시와 국방부 계획이 백지화 될 때까지 강력히 촉구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반대대책위는 간담회 직후 완주군상공 일방적 침범을 반대하는 완주군민 5만3,664명이 동참한 서명부를 안규백 위원장에게 전달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BJ 양팡 팬, 별풍선 3천만원 후원→식사 거부에 극단적 선택 시도…유서 有 "엄마, 누나 미안" [2019/08/22] 
·북한 방사능, 서해로 흘러들어오는 中?…주민들 피폭 증상 호소 "생식기 없는 아이 출산" [2019/08/21] 
·'인스타 폭로' 구혜선, "'X꼭지가 이혼 사유'라는 말 들어"…예견된 비하? "클수록 좋아" [2019/08/22] 
·안재현, '신혼일기' 거부하는 아내 설득→싸움 조장…김대주 작가 인터뷰 "개인적으로 답답" [2019/08/22] 
·'추가 폭로' 구혜선 인스타, "젖꼭지가 섹시하지 않다고" 남편의 황당한 권태기 이유 [2019/08/2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