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최초 작성일 : 2013-02-21 13:15:58  |  수정일 : 2013-02-21 13:18:01.087 기사원문보기
MB측 이동관 “朴 당선인 인사, 편중됐다”
【뉴스캔】“특정 학연 몰리면 끼리끼리 문화 확산돼” 경고...인수위, 새로운 이슈 주도 못해”

이명박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21일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내각 인선에 대해 “안배와 탕평, 견제와 균형이 부족하다”고 비판해 눈길을 끌었다.

이 전 수석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과의 인터뷰에서 “정부, 시장, 시민사회, 이 세 축이 잘 조화를 이루면서 혁신을 해야 하는 상황인데 시민사회나 시장의 목소리가 국정운영에 너무 반영이 안 되고 정부가 너무 주도하는 모습으로 가면 균형이 깨질 수가 있다”고 관료 편중을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수석은 “이명박 정부도 고소영(고려대-소망교회-영남) 내각이라는 비판을 받았지만 당시에는 그런 것들을 다 염두에 두고 반영했다”며 이번 박 당선인의 성시경(성균관대-고시-경기고) 내각은 “더 편중된 느낌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걱정되는 것은 현대국가의 국정운영에 민간의 자율과 창의를 어떻게 도입해서 잘 활용하는가 하는 게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성시경 내각은 “그런 점에서 관료와 전문가에 의존하는 모습이라든가 너무 일방통행식의 관료주도형의 경제로 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전문성을 중시한 인사라는 박 당선인 측의 주장에 이 전 수석은 “수긍하기 어렵다, 특정 학력이나 특정 고시 기수가 몰려있으면 끼리끼리 문화가 금방 확산되고 퍼진다”며 “한 두 명이 있어도 어떻게 알고 찾아 드는지 학연, 지연 총동원해서 접근을 하는데 하물며 여럿이 모여있으면 그게 바로 권력의 사유화랄까 사적 공간들이 확대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수위의 활동에 대해서도 이 전 수석은 “너무 조용하고 초기 이슈를 주도하는 분위기에서는 벗어나 있는 것이 아쉽다”며 특히 인사와 관련해서 “이름을 발표하는 순간까지도 이 사람이 왜 인선이 됐는지에 대한 충분한 배경설명 없이 발표하니까 사실 언론들이 혼란스럽고 당황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비판했다.

이 전 수석은 “자꾸 그런 것들이 쌓이니까 비판이 나오고 지지율도 대선 때 지지율을 밑도는 50% 아래 까지 나오면서 새로운 정부 운영의 추동력이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 이동관 청와대 전 홍보수석


이화경 기자 leeghkrud@hanmail.net


- copyright ⓒ 뉴스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 뉴스캔뉴스캔 기사 목록

국회/정당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