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7-16 15:17:05  |  수정일 : 2019-07-16 15:18:20.630 기사원문보기
나경원 "대통령, 일본 직접대응 자제해야"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강경대응에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이 직접 강대강으로 끌고가는 것은 일본의 꽃놀이패가 될 수 있다"며 "치열한 다툼은 외교라인 또는 각부터 라인에 맡기고 차분함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일본소재 부품의존에서 벗어나서 국산환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고 했다. 무엇보다도 산업경쟁력 강화인데 이 정부가 유지하고 있는 소득주도성장폐기없이는 경쟁력이 강화될 수 없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어 "여당은 문희상 국회의장의 국회 의사일정 중재안도 거부하고 맹탕 추경ㆍ빚내기 추경, 일본보복을 이유로 야당에 '판돈 늘리기 추경'의 거수기 노릇만 요구하고 있다"면서 "여당은 국정책임감은 1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와함께 패스트트랙 고발 경찰 소환 조사에 대해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며 "아무리 짓밟아도 새벽이 올때까지 한국당은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옥주현, 결혼한 멤버들 19禁 토론에 혼자 소외…"나이 드니 임신 어려워" 씁쓸 [2019/07/15] 
·핑클 성유리, 남편 안성현과 닭살 터지는 전화 "모해? 아 딘짜?"…멤버들 난색 [2019/07/15] 
·[윔블던] 페더러 응원원 아내 미르카 [2019/07/15] 
·'캠핑클럽' 이효리 이진, 핑클 시절 불화설 언급…"머리끄덩이 잡고 싸우다 울었다" [2019/07/15] 
·'파경' 송중기·송혜교, 임신 의견 차로 갈등? "빨리 낳고 싶어 했는데…" 고민 [2019/07/16]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