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3-09 01:09:19  |  수정일 : 2013-03-09 01:15:23.433 기사원문보기
유준상, "'전설의 주먹' 잊을 수 없는 작품이다"

[이투데이 온라인뉴스팀기자]
배우 유준상이 영화 '전설의 주먹'은 목숨과 바꿀 뻔했던 작품이라고 밝혔다.
유준상은 8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전설의 주먹' 제작보고회에서 "정말 파이터 같은 느낌으로 훈련했고 몸도 만들었다. 촬영 도중 나도 모르게 쓰러졌는데 호흡이 가빠지고 눈동자가 풀리면서 마지막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정두홍 감독에게 우리 아이들에게 자랑스러운 아빠라고 말해 달라 했다. 다음 날 다시 현장에 나오니까 민망했다. '전설의 주먹'은 잊을 수 없는 작품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강우석 감독은 "지금은 웃고 이야기하지만 촬영하다가 응급실을 간 것이 처음이다. 응급실에서 유준상의 손을 한 시간 동안 잡고 있었는데, 무슨 말을 계속했다. 네 시간 정도 못 깨어났었다. 울면서 "제가 이렇게 만들었습니다"라고 말하던 정두홍 감독도 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전설의 주먹'은 학창시절을 주름 잡던 전설의 파이터들이 전국적인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는 화제의 리얼 tv 쇼를 통해 최고를 가린다는 내용의 휴먼 액션 영화다. 오는 4월 개봉 예정이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