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보] 최초 작성일 : 2019-08-23 10:11:28  |  수정일 : 2019-08-23 10:13:09.223 기사원문보기
경주지역 화학안전공동체 업무협약 체결식 개최

[대구=환경일보] 최문부 기자 = 대구지방환경청(청장 정경윤, 이하 대구청)은 경주지역 화학사고 예방 및 신속한 사고대응을 위해 '19.8.22일 경주지역 대-중소기업 화학안전공동체(이하 경주 공동체) 구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협약식에는 경주 공동체 공동 주관기업인 한수원㈜ 월성원자력본부, ㈜풍산 안강사업장 등 총 11개사의 대표자와 대구청이 참석하였다.

협약서의 주요내용은 화학안전공동체 구성과 운영에 관한 것으로서, 공동체는 유해화학물질을 취급하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참여하여 화학사고 발생 시에는 방재장비 및 인력 협조 등 신속한 초기대응을 실시하고, 평시에는 화학사고 대비 훈련 실시, 기술정보사례 공유 등 사고예방 활동을 수행 할 예정이다.

대구경북지역 화학안전공동체*는 '12년 구미 불산사고 이후 구미,포항, 대구, 김천, 경산, 칠곡 등 산단 지역을 대상으로 구성ㆍ운영되고 있으며 이번 경주지역에 열 아홉번째 공동체가 구성되었다.

* 현재 19개 공동체(대구 지역 2개, 경북지역 17개), 183개사 참여로 경주 공동체는 대구청에서 실시한 "화학안전공동체 구성ㆍ운영에 관한 사전 설명회" 이후 참여를 희망하는 사업장으로 구성되었으며 경주지역 첫 공동체로 활발한 활동이 기대된다.

협약식에 참여한 ㈜풍산 안강사업장(경주 공동체 주관사) 주수석 부사장은 "화학안전공동체가 구성됨으로써 정보교류 등 소통할 수 있는 채널이 열렸고, 참여기업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화학사고 예방 및 대응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경윤 대구지방환경청장은 "이번 화학안전공동체 업무협약 체결로 경주지역의 민관 합동 화학사고 예방대응 협력체계가 마련되고 화학사고 안전관리 역량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공동체가 잘 운영될 수 있도록 교육, 기술지원 등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화확안전공동체 협약식
<저작권자 Copyright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