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04 11:20:39  |  수정일 : 2020-08-04 11:21:08.650 기사원문보기
대전하나시티즌, 8월 8일 '유관중 전환 첫 홈경기' 열린다
대전시티즌이 8월 8일 (토) 오후 7시에 열리는 경남FC와의 경기에서 유관중 전환 후, 첫 홈경기를 갖는다.
대전시티즌이 8월 8일 (토) 오후 7시에 열리는 경남FC와의 경기에서 유관중 전환 후, 첫 홈경기를 갖는다.

(대전=국제뉴스) 이규성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잠시 닫혀있던 대전월드컵경기장이 드디어 축구팬들을 맞이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허용에 따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8월 1일부로 K리그의 관중 입장을 허용했다.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당분간 경기장 수용 인원의 10%에 한해 입장이 가능하다.

대전은 8월 8일 (토) 오후 7시에 열리는 경남FC와의 경기에서 유관중 전환 후, 첫 홈경기를 갖는다. 대전월드컵경기장 서관(W석), 남관(S석) 1층과 동관(E석) 1층, 2층 좌석을 개방할 예정이며 원정석(N석)은 운영하지 않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물리적(사회적) 거리두기 원칙을 엄격하게 적용해 관중석 간 전후좌우 2칸씩 이격을 실시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유관중 전환 코로나 대응 매뉴얼에 따라 전 좌석 지정 좌석제로 운영된다. 확진자 발생 시 정보 확인을 위해 온라인 예매만 가능하며 현장 발권은 불가하다.

또한 관람객들의 안전한 홈경기 관람을 위해 발열 검사 및 전자출입명부(QR)코드를 이용한 출입자 정보 확인 절차를 진행한다. 37.5 이상의 발열 등 유증상자 및 마스크 미착용자는 입장이 불가하다. 안전 거리 확보를 위해 입퇴장시, 화장실, 매점 등에도 1m 거리 유지 표식이 부착된다.

경기 하루 전과 경기 당일 경기장 전체 방역을 실시하며 경기장 곳곳에 손 소독제 비치 등을 통해 관람객들의 위생안전 관리에도 심혈을 기울일 예정이다.

대전은 첫 유관중 홈경기인만큼 관람객들의 안전한 경기관람과 원활한 입장 및 경기 운영을 위해 일반 경기 운영시보다 2배 이상의 인력 배치를 통해 철저하게 대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국토부, 노후 공공임대주택→그린리모델링 사업 본격 착수 [2020/08/03]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이준기♥문채원, 소파에서 초밀착! [2020/08/04] 
·[초점]폭우피해와 동떨어진 뒷북치는 '청주시장' [2020/08/03] 
·[오늘 날씨] 수도권 시간당 5~10mm 비→누적강수량 400mm 이상 [2020/08/04] 
·천안시, 폭우에 지하차도 차량 침수 속출 [2020/08/03]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