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1-12 14:28:41  |  수정일 : 2019-11-12 14:27:39.547 기사원문보기
추성훈 "포기는 없다"…원챔피언십 '서울대회' 출전 예고
▲ 사진제공/원챔피언십
'사랑이 아빠' 추성훈(44)은 4년 만에 치른 종합격투기 복귀전 패배에도 기죽지 않았다. ONE Championship 2번째 경기에서 데뷔승을 거두기 위한 준비를 재개했다.

추성훈은 "다시 시작한다. 나는 포기하지 않는다"라며 종합격투기 공식경기 승리를 목표로 훈련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지난 6월 15일 추성훈은 원챔피언십 중국 상하이대회 코-메인이벤트로 UFC 파이트 나이트 79 이후 1296일 만에 종합격투기 공식경기를 치렀다.

당시 추성훈은 웰터급 타이틀전 경력자 아길란 타니(24ㆍ말레이시아)에게 만장일치 판정으로 지긴 했으나 20살이나 어린 상대를 경기 후반부터 몰아붙이는 저력은 감탄을 자아냈다.

원챔피언십이 11월 4일 발표한 2020년 상반기 개최 계획을 보면 4월 5일 일본 도쿄, 6월 19일 대한민국 서울에서 대회를 연다.

추성훈은 한국과 일본을 아우를 수 있는 유일한 종합격투기 스타다. 서울에서 원챔피언십 재기전을 치른다면 도쿄대회 홍보대사를 맡고, 도쿄에서 원챔피언십 2번째 경기에 출전한다면 서울대회 프로모션에 나설 것이 유력하다.

추성훈은 유도 선수 시절 아시안게임과 아시아선수권을 제패했다. 종합격투기 전향 후에는 K-1 Hero's 챔피언을 지냈다. 정상급 모델 야노 시호(43)의 남편, 한국/일본 방송 스타 추사랑(8)의 아버지로도 유명하다.

'종합격투기 금수저' 윤창민도 스승 추성훈이 복귀전 준비를 예고하자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윤창민은 추성훈의 제자이자 UFC 김동현(37)의 체육관 후배라는 좋은 조건을 바탕으로 2019년 원챔피언십 데뷔 3연승을 질주했다.

추성훈은 2018년 일본 아베마TV가 도쿄에서 촬영한 격투대리전쟁 시즌2에서 윤창민을 지도하여 원챔피언십 계약자격이 주어지는 우승으로 이끌었다.

격투대리전쟁 시즌2는 추성훈뿐 아니라 K-1 히어로즈 그랑프리 챔피언 故 야마모토 노리후미, 원챔피언십 전 라이트급 챔피언 아오키 신야(36), UFC 웰터급 타이틀전 경력자 사쿠라이 하야토(44), 2000년대 라이트급 최강자 고미 다카노리(41) 등이 코치로 출연하여 일본에서 큰 관심을 받았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신천지 10만 명 수료식 성공 개최로 '복음전파' 새 역사 [2019/11/11] 
·수지·남주혁 기대되는 조합, 내년 하반기 '샌드박스' 출연 검토 [2019/11/11] 
·신천지예수교회, 수료생 10만 명 배출...부·울·경 1만여 명 입교 [2019/11/11] 
·한전,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 대단원의 폐막 [2019/11/11] 
·[오늘 날씨] 전국이 흐리고 서해안 천둥.번개 동반 시간당 20mm 비 [2019/11/11]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