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11-26 18:49:48  |  수정일 : 2020-11-26 18:50:12.477 기사원문보기
경남 "모든 걸 쏟아야" 1년 만에 K리그1 복귀 시동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경남FC가 K리그1 복귀까지 단 1경기만 남았다. 이제 수원FC만 넘으면 된다.



경남은 오는 29일 오후 3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수원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0 플레이오프' 원정 경기를 떠난다. K리그1 승격을 결정짓는 중요한 경기다. 1년 만에 다시 K리그1으로 돌아갈 기회를 잡았다. 수원FC전에서 투혼을 발휘해 모든 걸 쏟아부어야 한다.



경남은 수원FC와 달리 4일 간격으로 경기를 치르면서 체력 부담을 안고 있다. =무승부만 해도 승격하는 수원FC와 달리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여러모로 불리한 점이 많다. 대전하나시티즌과 2연전에서 1승 1무로 상승세를 타고 있으며,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한달 가까이 쉰 수원FC와 달리 경기 감각을 유지하고 있다. 승리 시에는 승격과 함께 K리그 통산 200승이라는 기념적인 기록 달성까지 동기부여도 확실하다. 이를 잘 살려야 한다.



경남은 장점인 공격을 앞세워 수원FC를 공략한다. 전 소속팀 수원FC 공략법을 잘 아는 백성동을 필두로 고경민, 도동현 등 주전 공격수들의 컨디션과 경기력이 좋다. 대전전 고경민의 동점골을 도운 박기동, 네게바, 제리치 역시 교체로 제 몫을 해줄 선수들이다. 다양한 공격과 득점루트는 수원FC 공략에 있어 큰 힘이 될 것이다. 수비 집중력이 많이 요구된다. 설기현 감독도 "실점 방지가 제일 중요하다"라고 할 정도로 이번 플레이오프 키 포인트로 잡았다.



경남은 수원FC 공격의 핵인 안병준과 마사에게 고전했다. 안병준은 프리킥과 페널티 킥, 헤더 등 다양한 공격루트로 경남을 괴롭혔다. 두 선수를 잘 막는다면, 경기를 쉽게 풀어갈 수 있다. 최근 수비 집중력이 좋아지고, 버티는 힘이 생겼다. 올 시즌 수원FC와 3차례 대결에서 모두 패했다. 경남은 수원FC를 상대로 막판 만회골을 넣으며, 끝까지 물고 늘어졌다. 정규리그와 달리 단판 승부제에서 변수가 많다. 경남이 찾아온 변수를 유리한 쪽으로 이끈다면 승리에 한 발 더 가까워진다.



사진=경남FC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상완 기자 / bolante0207@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