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12-16 23:55:06  |  수정일 : 2019-12-17 00:05:58.010 기사원문보기
[S크린샷] 맨유 선수들 분노 "에버튼 골, 명백한 파울"…데 헤아도 불만 표시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







[STN스포츠(런던)영국=이형주 특파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분노했다.



맨유는 1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 에버튼 FC와의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날 맨유는 슈팅수 24-8, 3배 차이를 낼 정도로 압도적인 경기를 펼쳤음에도 무승부를 거뒀다. 물론 공격진의 마무리 부족 능력을 제일 먼저 꼬집어야 하지만, 실점 장면에서 논란이 있었다.



이날 맨유는 전반 35분 실점을 내줬다. 오른쪽 측면에서 상대 풀백 레이튼 베인스가 코너킥을 올렸다. 이 공이 빅토르 린델뢰프를 맞고 자책골이 된 것이다.



하지만 공이 린델뢰프를 맞기전 골키퍼 차징 파울을 의심할 수 있는 장면이 나왔다. 에버튼 공격수 도미닉 칼버트 르윈이 공을 쳐 내려던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의 얼굴을 찍어 누르는 장면이 포착됐다. 실점 이후 VAR 판독을 했음에도 마이클 올리버 주심은 에버튼의 득점을 인정했다.



경기 후 맨유 선수들이 분노했다. 센터백 해리 매과이어는 "명백한 반칙 장면이다. 칼버트 르윈이 위에서 데 헤아를 팔로 가격하며 방해했다. 파울이 선언됐어야 한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다른 선수들 역시 동조하는 모습을 보였다.




불만을 드러내며 해당 장면을 SNS에 게재한 데 헤아
불만을 드러내며 해당 장면을 SNS에 게재한 데 헤아



데 헤아 역시 판정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같은 날 데 헤아는 자신의 SNS에 해당 장면이 담긴 사진과 함께 두 눈을 크게 뜨는 이모티콘을 게재했다. 이는 판정에 승복할 수 없음을 드러내는 동시에 올리버 주심의 시선과 판정에 대한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형주 특파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