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3-24 14:06:54  |  수정일 : 2020-03-24 14:07:47.180 기사원문보기
'코로나19' 여파에 프로야구 정규리그 개막 4월 20일 이후로 연기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코로나19' 여파에 국내 프로야구 kbo 정규시즌 개막일이 4월 20일 이후로 연기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4일 오전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제2차 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정규시즌 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결과 28일 개막 예정이었던 '2020 kbo리그' 개막일을 4월 20일 이후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예정된 학교 개학일(4월 6일) 이후 코로나19의 사회적 상황을 지켜본 뒤 4월 7일부터는 타 구단과의 연습경기를 준비할 예정이다. 타 구단과의 연습경기는 kbo가 tv 생중계를 편성해 수개월간 프로야구를 즐기지 못한 야구팬들의 갈증을 풀어줄 계획이다.

kbo와 프로야구 10개 구단은 최근 정부가 정한 4월 5일까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기간을 적극 준수하며, 자체 청백전 등으로 외부와의 접촉을 차단하는 등 선수단과 구장을 안전하게 관리해 개막 준비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앞서 kbo는 '코로나19'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시범경기 전 일정(50경기)도 취소한 바 있다.

한편, kbo 이사회는 kbo 의무위원회도 신설하기로 했다. 의무위원회는 kbo 리그 관계자 간 야구 의학 정보 공유 및 선진화를 통해 리그 경기력 향상을 도모하고 선수들의 적절한 부상 치료 및 예방, 올해 첫 도입되는 부상자명단 제도의 효율적 운영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코로나19' 여파에 국내 프로야구도 시범경기 전면 취소…kbo "선수·관중 안전 최우선 고려"
'코로나19' 여파에 프로야구 정규리그 개막 4월 중으로 잠정 연기
[출근길] 윤도현 1억 기부·'마약 투약' 박유천 연예계 복귀 가능성·혜림 전속계약, 유빈과 한솥밥·장혁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프로야구 개막 4월 중으로 잠정 연기 (문화)
프로야구 키움, 선수 발열 증상으로 훈련 중단…1·2군 자가격리
롯데 훈련취소, 1군 선수 미열…"사직 야구장도 폐쇄 조치"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