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6-22 06:54:57  |  수정일 : 2018-06-22 06:59:09.683 기사원문보기
[2018 러시아 월드컵] '음바페 결승골' 프랑스, 페루에 1-0 승리…16강 진출 확정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킬리안 음바페의 결승골에 힘입어 프랑스가 페루를 꺾고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행을 확정했다.

프랑스는 22일(한국시간) 러시아 예카테린부크르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페루와의 경기에서 음바페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프랑스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호주와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한 데 이어 2차전 페루와의 경기에서도 승리하며 2승(승점 6)으로 남은 덴마크와의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반면 이날 패배한 페루는 덴마크전에 이어 2패(승점 0)로 결국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다. 36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페루로써는 다소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날 경기에서 프랑스는 초반부터 페루를 강하게 압박했다. 파상 공세를 펼치던 프랑스는 전반 34분 폴 포그바가 상대 패스를 차단한 뒤 페널티박스 왼쪽에 있는 올리비에 지루에게 공을 연결했다. 지루의 왼발슛이 상대 수비수를 맞고 골문 쪽으로 향하자 음바페가 문전으로 달려들며 득점에 성공했다.

음바페는 이 골로 프랑스 선수로 월드컵 본선 역사상 최연소 득점자가 됐다. 1998년 12월 20일 태어난 음바페는 19세 183일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득점 기록을 세웠다. 종전 최연소 득점자는 다비드 트레제게로, '1998 프랑스 월드컵' 사우디아라비아와 조별 예선에서 세운 20세 246일이었다.

전반전을 1-0으로 앞선 프랑스는 후반전 수비를 굳혔고, 페루는 프랑스의 탄탄한 수비벽에 막혀 별다른 득점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1-0 프랑스의 승리로 끝났고, 프랑스와 페루간 이번 월드컵에서의 희비가 엇갈렸다.

[관련기사]
[2018 러시아 월드컵] 우루과이, 사우디에 1-0 승리…러시아와 나란히 16강 진출 확정
[2018 러시아 월드컵] 이시각 러시아 월드컵 a조·b조·c조·d조·e조·f조·g조·h조 조별순위 및 승점표
[2018 러시아 월드컵] 스페인-이란전 '침대축구' 네티즌 반응은? "무적함대 vs 무적침대"
[이기호의 사에라] 당신의 월드컵
[2018 러시아 월드컵] 러시아 월드컵 경기 결과, 탈락 확정 국가 '이집트'·'사우디아라비아'·'모로코'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