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11-26 23:08:16  |  수정일 : 2020-11-26 23:05:30.123 기사원문보기
경주시, 제51차 세계유산도시기구정기이사회 참석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지난해 6월 폴란드 크라쿠프에서 열린 '제14차 세계유산도시기구(OWHC) 세계총회'에서 유일하게 재선 이사도시로 선출된 경북 경주시는 24~25일까지 이틀간 화상회의로 진행된 '제51차 OWHC 정기이사회'에 참석해 기구 현안에 대한 아·태지역의 목소리를 대변했다.

제51차 세계유산도시기구정기이사회
제51차 세계유산도시기구정기이사회

24일 1차 회의에 이어 25일 열린 2차 회의에서는 의장도시인 폴란드 크라쿠프를 비롯해 미국 필라델피아, 페루 쿠스코, 벨기에 브뤼헤 등 8개 이사도시와 본부 관계자 25명이 참여해 제16차 세계총회 결과 및 정관 개정, 사무총장 선임 건, 2021년 예산안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제51차 세계유산도시기구정기이사회
제51차 세계유산도시기구정기이사회

특히, 경주시를 비롯한 이사도시들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세계유산도시들의 관광업 등 각종 사안에 대한 대응과 OWHC의 세계적 지위 등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고 앞으로 OWHC 차원에서 취해야 할 대책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펼쳐 기구 관련 프로그램에 반영해 나가도록 했다.

제51차 세계유산도시기구정기이사회
제51차 세계유산도시기구정기이사회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시는 OWHC의 아시아-태평양 지역사무처를 보유한 도시로써 학술, 예술, 청소년 및 출판 프로그램 등을 통해 세계유산도시와 주민들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는 이사도시 중 하나"라며 "아·태지역의 목소리가 기구에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했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기구의 역할에 대해서도 여러 의견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한편, OWHC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보유한 315개 도시가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설립한 기구로 1993년 모로코 페즈에서 창립됐으며, 본부는 캐나다 퀘벡에 위치하고 있다.

경주시는 2013년 12월 아시아-태평양 지역사무처를 개소하고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남규리 공식입장, 씨야와 행복한 근황에도 "재결합 못해" [2020/11/25] 
·라이관린 법적대응, 스태프 폭로글 무엇? [2020/11/26] 
·여·야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에 대한 심사 시작 [2020/11/25] 
·윤아 음성판정, 검사 받은 이유는... [2020/11/26] 
·김연경 법적대응, 현재 상황은... [2020/11/2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