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11-25 08:27:04  |  수정일 : 2020-11-25 08:25:40.607 기사원문보기
괴산군 방성호씨 '젊은 농군 절임배추로 부농을 꿈꾸다'
방성호 씨.(제공=괴산군청)
방성호 씨.(제공=괴산군청)

(괴산=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 괴산군을 대표하는 청정농산물인 절임배추로 인생의 보다 큰 꿈을 설계하고 하나씩 이뤄가는 젊은 농부가 눈길을 끌고 있다.

괴산군 청천면 덕평리에서 해마다 절임배추를 생산, 판매하며 부농을 꿈꾸는 방성호씨(36)가 주인공이다.

청주에서 생활하던 그는 9년 전 아버지가 운영하는 절임배추 공장으로 들어온 뒤 절임배추로 보다 큰 목표를 설정하고 현재 진행 중이다.

그는 "민족 고유의 식품인 김장김치는 괴산을 대표하는 특산품이고 그 명성에 걸맞은 절임배추를 청결하게 생산해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처럼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이해 올해도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방씨는 직원 10여명과 함께 매일 1200박스(20㎏ 들이)에 달하는 절임배추를 생산해 전국 소비자에게 택배로 보내며 구슬땀을 쏟아내고 있다.

한창 나이인 방씨가 설정한 올해 목표는 더 크게 빛을 발했다.

그는 지난달 절임배추 생산과 관련해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으로부터 해썹(HACCP) 인증를 획득했고 내년엔 연간 2만여 박스(약 6억5000여만원)를 계절에 맞춰 생산, 판매할 계획이다

방씨의 농작업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올해는 절임배추 생산에 앞서 여름에 대학찰옥수수 3000여 포대(4500여만원)와 초당 옥수수 6000여 포대(7000여만원)를 생산해 판매하며 수익을 얻었다.

방씨는 "모든 농작물은 물론 절임배추도 내 가족과 이웃이 먹는 식품이기 때문에 최대한 청결하게 정성을 담아 생산, 판매하고 있다"고 활짝 웃어 보였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윤도현 사과, 콘서트 당시 무슨 일이... [2020/11/24] 
·대구광역시 동구 신암동 새마을금고 A지점에서 칼부림 사건 발생...2명은 심정지 상태 [2020/11/24] 
·손나은 화보 속 모습은? [2020/11/24] 
·[企劃] ''성과 빛났다" 박준배 김제시장, '시민 맞춤' 교통행정,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복지' 실현 [2020/11/24] 
·[단독] 이재명 보복감사?...국토부 '남양주시 법령위반' 결론 내놨다 [2020/11/24]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