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10-21 16:22:47  |  수정일 : 2020-10-21 16:20:43.287 기사원문보기
청주시 특례시 지정추진…지방분권·균형발전 시대적 대세
국제뉴스통신DB
국제뉴스통신DB

(청주=국제뉴스) 이인영 기자 = 이시종 충북지사가 지난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청주시 특례시 지정 추진에 대해 반대 입장을 피력하자 청주시 공무원노조가 이를 반박하고 나섰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충북지역본부 청주시지부는 21일 성명을 내고 "지난 20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시종 충북지사는 국회 행안위 충북도 국정감사에서 정부가 추진하는 특례시 지정과 관련, 청주시의 특례시 지정에 대해 법률적 근거를 들며 반대 입장을 명확히 밝혔다"고 지적했다.

또 "청주시 특례시 지정을 통한 충북 시·군의 동반성장은 광역 위주로 편성돼 있는 불균형구조를 재편하고, 충북이 함께 도약할 수 있는 절대적 기회로 이웃 시·군의 예산 감소로 이어지는 밥그릇 뺏기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주시의 특례시 지정은 충북도의 위상과 규모를 키우고, 오히려 도내 시·군에 긍정적인 시너지를 낼 수 있다"며 "근시안적 힘겨루기로 시·군을 억누르고 경쟁을 할 것이 아니라 함께 맞이해야 할 새 시대를 위해 더욱 협력하고 상생할 때"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정 지역만을 위한 '청주 특혜시'가 아니라 광역 중심으로 인한 정부정책이 불러온 국가불균형이라는 특수한 상황을 '고육지책'으로 해소하기 위한 '특례시'를 지정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특혜시' 가 아닌 '특례시' 지정 추진은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을 기조로 하는 정부의 핵심 정책이자 시대적 대세"라며 "청주시는 앞으로도 주민 행정서비스 증진과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 충북도와 도내 다른 시·군과 함께 긴밀하게 소통·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충북시장군수협의회장인 홍성열 증평군수는 지난 6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성명을 내 "인구 50만명 이상 대도시에 대한 특례시 지정을 중단하라"며 "자립기반이 열악한 농어촌 지역 시·군에 특례제도 마련이 더 시급하다"고 역설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신아영 하차, 미국 가는 이유는? [2020/10/20] 
·류효영 활동명변경, 이유는... [2020/10/21] 
·혜리 하차, 마지막 방송은 언제? [2020/10/21] 
·호반건설 5천8백억 규모 공공택지 전매거래,친분·거래관계 등 동원한 사전공모 가능성 있어 [2020/10/21] 
·20일 포항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 발생, 누적 확진자 수 105명 [2020/10/20]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