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9-28 06:51:34  |  수정일 : 2020-09-28 06:50:49.943 기사원문보기
한국가스안전공사, 휴대용 가스레인지 안전수칙 준수 당부
가스안전 홍보물.(제공=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 홍보물.(제공=한국가스안전공사)

(음성=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임해종)는 추석 연휴기간 음식 조리 등으로 가스사용량이 증가함에 따라 사고 개연성이 높아져 가스사고 예방을 위해 지켜야할 안전수칙을 안내하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

최근 5년간(2015~2019년) 추석연휴(연휴 전후 3일씩 포함) 기간 가스 사고는 15건 발생했다. 가스별로는 LP가스 9건, 부탄연소기(캔) 3건, 고압가스 2건, 도시가스가 1건이다.

사고원인으로는 사용자취급부주의가 5건으로 33.3%를 차지했고, 그 다음으로 시설미비가 4건으로 26.7%를 차지했다. 사용자취급부주의 사고는 사용자가 직접 LPG 용기를 교체하거나 부탄연소기 사용 시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아 발생한 사고가 대다수다.

음식 조리량이 급증하는 추석 연휴기간에는 휴대용 가스레인지의 사용량도 자연스레 늘어난다. 따라서 ▲부탄캔이 들어 있는 부탄연소기 다단적재 금지 ▲화기(전기레인지 등) 근처 부탄연소기 사용 및 부탄캔 보관 금지 ▲과대 불판 사용 금지 ▲잔가스 사용을 위한 부탄캔 가열 금지 등 사용자의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한다.

이와 더불어 오랜 기간 집을 비우기 전 연소기 콕과 중간밸브, 주밸브(LP가스는 용기밸브)를 잠가야 안전하다. 집에 돌아와서는 제일 먼저 창문을 열어 집안을 환기하고, 혹시라도 가스 누출이 의심되면 관할 도시가스사나 LPG 판매점 등에 연락해 안전점검을 받은 뒤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야외활동을 계획한다면 텐트 내 가스버너, 가스난로 등 가스용품은 사용하지 않아야하며 가스난로는 일산화탄소 중독사고의 위험이 있으므로 사용해서는 안된다.

특히 가스안전공사는 연휴기간 상황근무를 강화하고 긴급출동 태세를 완비하는 등 사고 대응 체계를 철저히 운영해 가스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으로 사고로 인한 피해 확산 방지 등에 기여할 계획이다.

임해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은 "가스 사용량이 급증하는 연휴에 가스시설 이상 유무를 반드시 주기적으로 확인해달라"며, "가족들과 안전한 연휴를 보내기 위해 사소한 수칙이라도 중요시 여기며 지켜주기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흑마-부뚜막 고양이 정체는? "선곡 노림수 느껴져"(복면가왕) [2020/09/27] 
·제930회 로또당첨번호조회 당첨금 28억···1등은 몇 명? [2020/09/27] 
·전진 결혼, 걸그룹 분위기 예비 신부 미모 [2020/09/27] 
·산업부, 여름 태풍피해 월성2·3호기 소외전원 공급 중단이 원인 [2020/09/27]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끊이지 않는 사학비리, 누가 그들을 비호했나? [2020/09/27]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