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13 19:27:17  |  수정일 : 2020-08-13 19:26:05.053 기사원문보기
남원시의회, 수자원공사에 항의방문...사죄하고 보상하라

(남원=국제뉴스) 장운합 기자 = 남원시의회(의장 양희재)는 13일, 순창군의회(의장 신용균)와 함께 한국수자원공사 섬진강댐지사와 대전 본사를 잇따라 항의 방문하여 수해 책임을 인정하고 피해에 대해 보상하라고 요구했다.

사진출처=남원시의회 제공[사진-섬진강댐 관리단을 찾은 남원 순창 의원들]
사진출처=남원시의회 제공[사진-섬진강댐 관리단을 찾은 남원 순창 의원들]

두 시군의회 의원들은 한국수자원공사 섬진강댐지사 안형모 지사장을 만난 자리에서, 수자원공사가"계속된 호우에도 저수율을 높게 유지하여 홍수조절에 실패하고, 뒤늦게 방류량을 큰 폭으로 늘려 결국 하류지역의 제방붕괴와 범람으로 이어지게 됐다"고 지적하고, "댐 관리와 대응의 부실이 원인이 되었음을 인정하고 피해를 보상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섬진강댐 관계자가 관련 지침에 따른 조치였다고 하자 관리책임을 묻겠다며 대전 본사로 향했다. 수자원공사에 도착한 이들은"이번 수해는 수자원공사의 안일한 대처가 부른 인재"임을 성토하고, 책임인정, 주민들에 대한 사과, 그리고 피해보상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진출처=남원시의회 제공[사진-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왼쪽 첫번째 순창군의회 신용균의장, 세번째 남원시의회 양희재 의장)]
사진출처=남원시의회 제공[사진-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왼쪽 첫번째 순창군의회 신용균의장, 세번째 남원시의회 양희재 의장)]

성명서에 따르면 8월 초에 비교하면 16배가 넘고 전일과 비교해도 4배가 넘는 방류량의 급격한 증가가 사태의 원인이다. 수자원공사 및 환경부가 피해를 보상하고 항구적인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하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양희재 의장은"수위 조절에 실패하고서 사후에 불가피한 방류였다"는 수자원공사 측 변명에 대해"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는 피해지역의 민심을 전하고,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별개로 책임규명과 피해보상을 위해 의회차원에서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출처=남원시의회 제공[사진-수자원공사 본사를 방문한 의원들이 관계자에게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출처=남원시의회 제공[사진-수자원공사 본사를 방문한 의원들이 관계자에게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다]

순창군의희 신용균 의장은"섬진강댐이 다목적이라는 이유가 수위조절 실패에 따른 면책이 될 수 없다"며"댐 관리에 1차적 책임이 있는 수자원공사의 방류로 인한 피해에 대해 책임있다. 주민에게 사죄하고 보상해야 한다. 국민을 위한 댐이 국민에게 피해를 주는 일이 없도록 항구적 예방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섬진강 하류지역 7개 시군(남원, 임실, 순창, 곡성, 구례, 광양, 하동)은 이번 집중호우와 댐 방류로 인해 8명이 사망하고, 4,000여명에 이르는 이재민이 발생하였으며, 2,600여 가구가 침수피해를 입는 등 전례 없는 막대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IYF 박옥수 목사, 에스와티니 총리와 화상 면담 [2020/08/12] 
·온앤오프 사과, 어떤 논란 있었나? [2020/08/12] 
·신현준 공식입장, 논란 속 진실은? [2020/08/13] 
·리미트리스 공식입장 들어보니... [2020/08/12] 
·부산시의회 해양교통위원회, 가덕신공항 부지 현장 방문 [2020/08/1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