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08 07:51:05  |  수정일 : 2020-08-08 07:51:07.627 기사원문보기
'하늘이 뚫렸다' 전북 전역 '호우경보' 집중호우 쏟아져
진안 마령면 강정교 파손장면.
진안 마령면 강정교 파손장면.

(전주=국제뉴스) 조광엽 기자 = 8일, 전북전역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집중호우가 쏟아지고 있다.

전북지역 지역별 누적강수량은 전주 129.5㎜, 고창군 164.0㎜, 익산 164.8㎜ 완주 158.0㎜, 순창 풍산 370㎜, 남원 268.7㎜,, 진안 258㎜,, 고창 201.4㎜, 군산 143.0㎜, 김제 129.5㎜,가 내렸다.

전북도는 주말인 8일 전둥과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정도의 매우 강한 집중호우가 예상되며, 예상 강수량은 80~150㎜정도이고, 많은 곳은 250㎜정도까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전북도는 현재 공공시설11건, 사유시설 8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공공시설은 도로유실 2건, 도로침수 8, 교량파손 1건이며, 사유시설은 주택침수 7건, 석축유실 1건 등이다.

피해상황을 살펴보면, 무주군 무주읍 용포리에 토사로 인한 도로 유실로 차량통행 및 응급복구를 진행했으며, 지방도 711호선 인 군산시 대야면 산월에 도로 옹벽블럭이 유실 돼 응급조치를 완료했다. 교량파손은 진안 마령 강정교 교량이 파손 돼 교량 출입을 금지 조치 중이며, 도로침수 등 (진안4, 익산4)이 발생 해, 응급 복구 진행중이다.

주택침수 7건(진안 6, 익산1)에 대해 응급 복구를 진행 중이며, 장수군 계북면 장무로 교회 석축이 유실 돼 응급 조치를 완료했다.

한편, 전북도는 시군과 함께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을 철저히 해 호우로 인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먼저, 산사태위험지역, 급경사지, 저수지·댐 등의 예찰을 강화하고, 도내 242개 인명피해우려지역에 대해 특별관리 해 그동안 많은 비로 인해 붕괴 등의 피해를 방지하도록 지시했다.

뿐만아니라, 호우 피해관련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이나 인명피해 우려지역 대피소를 사용할 경우, 코로나19 확산 방지 방역을 철저히 하도록 했다.

전북도 송하진 지사는 도민들께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8일도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짧은 시간 동안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산간, 계곡, 등의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여 주실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d 선상의 아리아' 리차드 용재 오닐, "어머니는 전쟁고아" [2020/08/07] 
·김호중 1위, 자서전에 담긴 내용은? [2020/08/08] 
·문희준 슈돌 하차, 예고편 보니... [2020/08/08] 
·전소민 해명 들어보니... [2020/08/08] 
·보라 계약종료 '재계약 안해' [2020/08/07]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