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05 20:00:36  |  수정일 : 2020-08-05 20:01:08.657 기사원문보기
정세균 국무총리-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 충북 집중호우 피해지역 방문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후 수해를 입은 충주를 방문하고 있다.(사진제공=충북도청)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후 수해를 입은 충주를 방문하고 있다.(사진제공=충북도청)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후 집중호우로 피해가 큰 충북을 찾았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시종 도지사와 조길형 충주시장과 함께 충주시 엄정면 탄방마을과 산척면 인등터널을 찾아 피해상황을 보고받고 이재민 등 피해주민을 위로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정 총리에게 "신속한 생활안정과 복구를 위해 충북 충주, 제천, 진천, 음성, 단양 5개 시군을 특별재난 지역으로 선포해 주실 것을 건의 드린다."라며,"국가하천 대비 지방하천과 소하천의 개수율은 절반 수준으로 지방하천과 소하천, 세천에 대한 국가사업으로 전환이나 국가 지원 확대가 절실하고, 특히 소하천과 세천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대대적 정비가 시급하다."라고 강조했다.

개수율은 둑이 조성된 하천의 길이를 둑이 필요한 하천의 길이로 나눈 비율이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오른쪽)가 5일 폭우 피해를 입은 충북을 찾아 복구 활동에 힘을 보탰다.(사진제공=충북도청)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오른쪽)가 5일 폭우 피해를 입은 충북을 찾아 복구 활동에 힘을 보탰다.(사진제공=충북도청)

또한, "이번 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삼탄 ~ 연박 구간은 선형이 불량하고 수해에 취약하여 선형개량사업이 필요한 만큼 충북선고속화사업에 반영해 줄 것"을 적극 건의했다.

한편, 이날 오전 이낙연 전 총리가 하천 유실과 선로 침수 피해 현장인 음성군 감곡면 공산정 소하천과 충주시 산척면 삼탄역을 찾았으며, 주호영 원내내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 등 미래통합당 국회의원과 당직자 30여명은 충주시 엄정면 비석마을을 찾아 토사와 쓰레기 제거와 가재도구 세척 등 복구 봉사활동을 펼쳤다.

충청북도는 이낙연 전 총리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에게도 같은 내용을 건의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오늘날씨] 4일 21시 10분 현재 '강수 현황과 전망' [2020/08/04] 
·[오늘날씨] 4일 13시10분 현재 '강수 현황과 전망' [2020/08/04] 
·[오늘날씨] 5일 6시 10분 현재 '강수 현황과 전망' [2020/08/05] 
·[오늘날씨] 5일 13시 10분 현재 '강수 현황과 전망' [2020/08/05]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이준기♥문채원, 소파에서 초밀착! [2020/08/04]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