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6-04 16:20:10  |  수정일 : 2020-06-04 16:21:28.287 기사원문보기
구리시, 코로나19 위기가구 '11억 9,600만원' 긴급 지원!
<사진제공=구리시 onError=" src="http://www.gukjenews.com/news/photo/202006/2012777_2011660_197.jpg" />
<사진제공=구리시>

(구리=국제뉴스) 임병권 기자 = 구리시는 올해 긴급복지사업으로 코로나19 위기가구 2,074가구에 11억 9,600만원을 지원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4월 위기가구 지원을 위한 긴급복지지원 자격완화 후 현재까지 관내 저소득 위기가구 860가구에 6억 1,100만원을 지원했다.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 가구 수 대비 341% 증가한 것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에 처한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한 결과이다.

지난 4월 이후 1개월 이상 소득이 단절된 임시·일용직, 최근 매출이 이전 동기 대비 25%이상 감소한 간이과세자 및 소상공인(일반과세자는 50%), 소득상실 종사자 등이 긴급복지제도를 신청할 수 있도록 위기사유를 확대하고 일반 재산기준을 시 지역 2억 4,200만원에서 2억 8,400만원으로 완화했다.

긴급복지사업은 화재, 재난, 실직 등의 이유로 일시적 위기에 빠진 중위소득 90% 이하 가구를 대상으로 일정기간 동안 생계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상자로 결정되면 4인 가구 기준 월 생계비 123만원을 지원받는다.

시는 최근 수도권 물류센터 등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관내 자가격리자가 증가함에 따라 격리자를 대상으로 임시일용직 노동자 보호를 위한 긴급지원제도 신청을 안내하고 있다. 격리자에 대한 생활지원비와 긴급복지 생계비는 중복지원이 가능해 격리 해제 후 바로 생업에 돌아가기 어려운 임시일용직 노동자를 집중 발굴 지원 예정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지난 2개월간 구리시는 위기가구를 위한 긴급복지, 코로나19 생활지원비,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등 취약계층을 돕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했다"며 "앞으로도 소득감소, 실직, 휴직 등으로 생계 위기에 처한 저소득 위기가구들이 신속히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담도암, 공채 연기자에서 패션 디자이너로 활동했는데... '사망한 사람은?' [2019/06/05] 
·[오늘 날씨] 경기 · 강원영서북부 '빗방울'→미세먼지 '보통' [2019/06/05] 
·인천시 서구, 청라시티타워 건설 사업추진기관 맞손 [2019/06/05] 
·국토부, '택시운송사업법 시행령'일부 개정령 15일 시행 [2019/06/05] 
·국토부, 전국 지자체 '도로 · 교량 · 터널 현황' 등 발표 [2019/06/0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