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5-23 11:10:10  |  수정일 : 2020-05-23 11:11:36.840 기사원문보기
충북대,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사업 선정
충북대 캠퍼스.(사진제공=충북대학교)
충북대 캠퍼스.(사진제공=충북대학교)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가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로서 충북대는 지난 2015년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 사업(BRIDGE)'을 수행한데 이어 신규평가를 거쳐 이번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 사업(BRIDGE+)'에 선정돼는 쾌거를 거뒀다.

충북대는 3년간 학내 지원금을 포함해 45억 규모의 사업을 추진하며, 대학이 보유하고 있는 창의적 자산의 실용화를 선도에 앞장선다.

무엇보다 기업 최종수요의 발굴 및 검증부터 보유 자산의 탐색·실사, 고도화, 기술사업화 성과창출, 후속지원까지 기술사업화를 위한 전주기 지원과 학생·교원의 아이디어 발굴 프로그램 및 기업의 수요 기술의 상용화 프로그램을 운영해 정부 및 지자체의 산업정책 방향과 충북대 내부분석센터(지식재산권팀, 기술사업화팀, 소비자분석센터, 통계분석센터 등)을 통해 전문화된 사업 전략을 도출하고 충북대 강점분야(스마트 부품소재, IT융합, 의·생명 과학)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충북대는 이를 실현하기 위해 기술사업화를 총괄하는 CTO(산학협력부단장) 중심의 기업지원센터 기능을 강화하고, 기술사업화 역량을 집중시킬 수 있도록 조직 개편을 완료했으며, 지역사회를 선도하는 거점대학으로서 충청북도 내 기술사업화 유관기관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해 지역 기업의 성장에 이바지할 수 있는 여건 마련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김수갑 총장은 "이번 BRIDGE+ 사업 선정을 계기로 충북대는 거점국립대학으로서의 책무성을 더욱 강화하고 지역사회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는 역량을 증진하는데 힘쓸 계획이며, 대학의 우수 연구 성과를 실용화하는 핵심 주체로서 대학-기업-지역사회의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 강화와 일자리창출, 지역기반의 강한 연구소 기업육성 등에 더욱 매진하여 사회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 사업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요 국정과제인 '연구 성과 집적 및 융복합 기술사업화 촉진'의 일환으로, 대학이 가지고 있는 연구 성과를 산업계에 이전하거나 사업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충남도의회, 제1기 의정모니터 위촉식 [2019/05/24] 
·영국, 내년 4월부터 플라스틱 빨대 사용금지 [2019/05/24] 
·강릉 과학산단 폭발사고, 8명 사상 [2019/05/24] 
·인천시 남동구, 2019 하나 되는 남동 어울마당 대축제 개최 [2019/05/24] 
·'2019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시민 대상' 시상식 [2019/05/24]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