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2-20 11:51:46  |  수정일 : 2020-02-20 11:52:05.787 기사원문보기
오거돈 시장의 코로나19 대응 "현장, 현장, 현장"
▲ 이케아 동부산점 방문 모습/제공=부산시
오 시장 '방역과 경제' 직접 챙기며 현장 소통 및 격려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온종일 현장 상황을 살피며 기업과 시민 소통에 나섰다.

이는 부산시 비상체제인 재난안전대책본부와 비상경제대책본부의 본부장을 맡고 있는 오 시장이 '방역과 경제'라는 시정목표를 최전선에서 직접 챙기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대목이다.

오 시장의 지난 19일 일정은 오전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긴급대책회의를 시작으로, 오시리아 관광단지 내 교통종합상황실과 이케아 동부산점 방문으로 이어졌다.

이 일대는 최근 시민들의 방문이 급격히 증가하는 곳으로, 교통혼잡으로 인한 소통대책 뿐 아니라, 코로나19감염에 대한 방역관리도 필요하다.

오 시장은 교통종합상황실에서 교통혼잡 최소화를 위한 교통체계개선과 주차 등 대책 등을 살펴보고, 이케아에서 시민들이 안심하고 활동할 수 있도록 현장 방역상황도 점검했다.

▲ (주)태흥테크 방문 모습
오후에는 코로나19 사태의 대표적인 피해 업종인 자동차부품업계 현장을 찾아 현황을 살피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기장군 장안산단에 있는 효성전기㈜ㆍ㈜태흥테크를 찾은 오 시장은 "코로나19 사태를 철저히 경계해야 하지만, 정부와 시가 만반의 대응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시와 부산은행이 1500억 원 규모의 긴급지원자금을 준비했다. 기업은 경제가 쉼 없이 돌아가도록 힘써 달라"고 말했다.

▲ 효성전기(주) 방문 모습
오 시장은 한국자동부품소재산업기술연구조합 자동차부품기술협력센터를 방문해 "시가 2022년까지 정부 연구개발(R&D) 예산의 7%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미래자동차산업 준비를 위해 연구조합 역할이 중요하다.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R&D를 발굴하면 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격려했다.

이어 오 시장은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를 방문해 대회 방역대책 등 현안을 점검하는 것으로 이날 일정을 마무리했다.

▲ 교통종합상황실 방문 모습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정치권, 이명박 구속 '사필귀정' [2020/02/19] 
·양산 부산대학교병원, 응급실 환자 때문에 비상 '검사 결과는...' [2020/02/19] 
·동산병원 폐쇄, 응급실에 다녀간 사람은? [2020/02/19] 
·대구 코로나, 일주일 전부터 증상있었는데... [2020/02/19] 
·47번째 코로나 환자, 현재 격리해제 된 완치자는 ‘16명’ [2020/02/19]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