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2-13 10:27:18  |  수정일 : 2019-12-13 10:27:29.570 기사원문보기
부산 사하다행복교육지구, 미래형 교육자치 협력지구 사업 선정
▲ 부산교육청 전경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시교육청은 교육부가 주관한 '미래형 교육자치 협력지구 사업'에 부산시교육청과 부산서부교육지원청, 사하구가 공동 운영해 온 사하다행복교육지구가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미래형 교육자치 협력지구'는 교육청과 기초지방자치단체가 협약을 통해 학교와 지역사회가 협력하는 기존 혁신교육지구를 심화한 모델이다.

이 지구는 교육청과 지자체가 공동협력센터를 구축해 지역 학교혁신을 선도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마을ㆍ학교 연계 프로그램 개발 등 혁신교육지구의 질적 도약을 위한 것이다.

이 혁신교육지구 사업은 지난 2011년부터 전국적으로 시작되었는 데, 2018년부터 시작한 부산의 혁신교육지구인 다행복교육지구는 짧은 운영 기간에도 불구하고, '미래형 교육자치 협력지구'로 선정될 만큼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뤘다.

특히 사하다행복교육지구는 '학교와 마을이 만나 배우는 즐거움이 넘치는 사하다행복교육지구'를 비전으로 사하 청소년네트워크, 사하 청소년 도전 프로젝트, 사하마을학교(마을자원을 활용한 예술ㆍ체험ㆍ진로ㆍ해양ㆍ방과후ㆍ환경봉사), 사하 현장체험버스 등을 운영하고 있다.

또 주민자치 활성화를 통해 마을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도 하고 있다.

김석준 교육감은 "이번 공모에 선정된 사하다행복교육지구가 지역 특성에 맞는 미래형 교육자치 협력지구의 우수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교육부의 공모 사업에서 전국 150개 혁신교육지구 중 28개 지구가 응모해 사하다행복교육지구 등 7개 시ㆍ도 11개 지구가 선정됐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타이타닉, 왜 침몰했나... 슈퍼문 때문에? '서프라이즈' 방송서 무슨 사연이... [2019/12/12] 
·최인호 의원, 승학산 치유의 숲과 자연유산원 관련 용역비 예산 확보 [2019/12/12] 
·정춘숙 의원, 서울시장 만나 수지신봉지역 지하철 3호선 연장 등 건의 [2019/12/12] 
·한서희, 또 다시 논란의 중심에... '그녀에서 무슨 일이?' [2019/12/13] 
·박정아 남편, 세 번 만났더니 좋아져? '첫 인상은 별로' [2019/12/1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