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이어] 최초 작성일 : 2019-08-26 08:00:00  |  수정일 : 2019-08-26 08:00:24.180
문예출판사, 에디터스 컬렉션의 나쓰메 소세키 선집 시리즈 마지막 권으로 ‘마음’ 출간

문예출판사는 시의성이 있는 책, 오래 사랑받은 고전 작품을 선정하여 출간하는 ‘문예 에디터스 컬렉션’의 나쓰메 소세키 선집 시리즈의 마지막 권으로 ‘마음’을 출간했다. 문예출판사에서는 나쓰메 소세키의 대표소설들을 박혜미 작가의 아름다운 일러스트와 함께 선보였으며, 박혜미 작가의 일러스트와 함께 한 문예출판사의 나쓰메 소세키 선집은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도련님’, ‘그 후’, ‘마음’ 등이다.

나쓰메 소세키 문학의 백미라 평가받는 ‘마음’은 1914년 4월부터 8월까지 도쿄와 오사카의 ‘아사히신문’에 연재된 이후, 이와나미문고에서 단행본으로 출간되었다. 처음 출간되었을 때 ‘마음’은 신문에 연재했던 ‘선생님의 유서’ 부분만을 실었으나, 이후에 ‘선생님과 나’, ‘부모님과 나’, ‘선생님과 유서’ 등 총 3부로 구성해 ‘마음’이라는 제목으로 다시 출간된 것이 우리가 현재 읽는 ‘마음’이다.

메이지유신부터 제1차 세계대전까지, 근대 문명의 발흥과 더불어 문명으로 야기된 거대한 재해를 경험하며 살아왔던 나쓰메 소세키는 ‘마음’에서 문명에 대한 비판과 인간을 향한 믿음을 표현한다.

우리는 누군가에게 이야기를 전하고, 이야기에는 마음이 있다. 나쓰메 소세키는 세계대전과 근대 문명이 만든 재해가 만든 외로운 마음을 독자에게 전달한다. 윤리와 신뢰를 저버리고 견딜 수 없는 삶을 살아내야 했던 선생님의 마음, 친구의 연약한 마음을 조용히 품은 채 눈 감았던 K의 마음, 위독한 아버지를 뒤로한 채 선생님을 향해갈 수밖에 없던 ‘나’의 마음을 담아 글을 쓴다.

시대가 변화하고 세대가 바뀌었지만 견딜 수 없는 삶을 살아가는 인간의 마음은 여전히 일렁이며 전달되고 있다. 어쩌면 나쓰메 소세키는 더욱 고독해질 현대인의 내면을 미리 꿰뚫어 보고, 시대가 지나도 여전히 유효할 메시지를 남긴 것 아닐까.

“자유, 독립, 그리고 나 자신으로 가득 찬 현대에 태어난 우리는 그 대가로 모두가 이 외로움을 맛봐야겠지”라는 작품 속 선생님의 마음은 오늘날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도 여전히 유효한 질문을 전달하고 있다.

문예출판사 개요

문예출판사는 1966년 청소년들의 정서 함양을 돕고, 교양을 심어줄 수 있는 출판물의 발행을 통해 학교 교육만으로는 부족한 참된 인격 형성의 길을 마련하겠다는 출판 모토를 가지고 출발하였다. 그리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단행본 출판을 중심으로 문학 및 기본 교양서를 꾸준히 펴내고 있는 국내 중견 출판사이다. 44여년의 사력을 쌓아오면서 지금까지 2,000여 종의 단행본을 출간하였다. 현재 문예출판사에서는 수많은 국내외 문학작품 출판을 비롯하여 학술도서 기획으로 철학사상총서, 인문사회과학총서, 문학예술총서, 문학평론 및 문학연구서, 한국미술총서 등 양서들을 출판하고 있다.

출처:문예출판사
언론연락처: 문예출판사 영업마케팅팀 김영수 02-393-5681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