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4-22 23:46:26  |  수정일 : 2019-04-22 23:48:49.963 기사원문보기
진도 쏠비치 호텔&리조트 개장 대비 '착착'
(진도=국제뉴스) 김영란 기자 = 진도 쏠비치 호텔&리조트의 7월 개장을 앞두고 진도군이 야간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향토 향토문화회관 내 음악분수와 미디어파사드를 운영한다.

진도군은 지난해 4월부터 예산 9억여원을 투입, 진도의 다양한 문화예술자원을 활용해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서ㆍ화ㆍ창 풍경길 만들기 조성사업 일원으로 향토문화회관에 음악분수와 미디어파사드를 제작ㆍ설치했다.

군은 지난 22일 오후 7시 30분에 진도군수를 비롯해 공무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향토문화회관 음악분수와 미디어파사드 운영 전 보완사항을 파악하고 사전대비를 위해 시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시연회에서 음악분수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진도아리랑과 새타령 등 다양한 음악에 맞춰 화려한 LED 조명과 물줄기가 어우러진 새로운 야간 볼거리를 20분 동안 선보였다.

또 미디어파사드는 미디어(Media)와 건물의 외벽을 뜻하는 파사드(Facade)의 합성어로, 빔 프로젝터를 이용해 건물 외벽에 영상을 구현하는 것으로 향토문화회관 전면에 진도아리랑, 강강술래, 씻김굿 등 진도의 문화ㆍ예술과 관광명소 등을 스펙터클한 빛의 예술로 표현했다.

진도군 지역개발과 주거환경담당 관계자는 "진도의 다양한 문화ㆍ예술ㆍ관광을 활용한 야간 볼거리 제공을 통해 관광객 유치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며 "오는 7월 진도 쏠비치 호텔&리조트 개장을 앞두고 진도를 찾는 많은 관광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나한일, 수갑 차고 어머니 장례식에.. [2019/04/21] 
·머스트비, 적지 않은 나이에 다시 도전했는데 ‘이들의 꿈은...’ [2019/04/21] 
·설수진, 집 살 돈으로 '이것 했다?' [2019/04/21] 
·함소원, 18살 어린 진화 의심한 이유.. [2019/04/21] 
·비인두암 완치율은 얼마? [2019/04/2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