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9-17 18:11:07  |  수정일 : 2020-09-17 18:10:54.037 기사원문보기
김다히 '침잠의 밤'
김다히 홍보이미지
김다히 홍보이미지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서늘하고 고요한 안개사이에 강렬하고 튼튼한 줄기를 뻗으며 자리잡은 기괴한 형상은 어둡고 푸른색의 차분한 변화가 만든 분위기를 불청객처럼 깬다. 마음가짐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있는 대부분의 작품들은 앞서 설명한 작가가 의도적으로 조성한 환경의 사이에서 이야기를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김다히의 그림에는 그 엄숙한 공기를 가르는 유기체의 억센 발악이 있기에 화면을 만들어낸 설계자조차 통제할 수 없는 힘이 평온하고 싶은 마음에 난입한다는 사실을 되새기게 한다.

작품의 형상은 자신의 투영인 동시에 작가가 바라본 세상의 조각난 부스러기의 모습이기도 하다. 하루를 채우는 사소한 감정들이 충돌하며 자아내는 진동으로 인해 그날의 기분이라는 모호한 모티브는 형체를 지니게 된다. 그렇게 하루가 모여 작품세계를 형성하는 몇 번의 매듭으로 이어진 이야기들은 가슴속에서 저마다 온도가 다른 구역에 닿게 되고 변색을 일으키며 암석처럼 축적된다. 길을 걷다 발에 차일 정도로 흔하고 하찮은 돌이라 하지만 아스팔트와 콘크리트라는 인공의 바위를 딛고 살아가는 동시대 사람들에게는 기계의 가공을 거치지 않은 자갈조각마저 시간을 내어 바라보아야 하는 강산의 살점이다. 굳이 밝히려 하지 않는 응어리를 지니고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돌은 일상에서 벗어나 휴식을 얻기 위한 특별한 행위를 동반해야 만날 수 있는 쓸모없는 사물이다. 돌을 던지며 쾌감과 추억을 얻고 때로는 높게 쌓아 올리며 수양을 한다. 지구를 채우는 먼지조각에 사람이 부여한 알록달록한 이야기가 무안할 정도로 돌은 무신경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다. 쓰러지고 부셔져서 모래알갱이가 되어도 다시 스스로 태어난 열과 무게에 쌓여 다시 바위가 되고 누군가의 손에 쥐어져 원한 적 없는 이야기를 품는다.

침잠의 밤, 40.9x53cm, 장지에 혼합재료, 2019
침잠의 밤, 40.9x53cm, 장지에 혼합재료, 2019

사람에게 감정이 있기에 관계에서 필연적으로 따르는 외로움과 아쉬움은 조개 속에 들어간 날카로운 파편처럼 작가의 마음속을 이리저리 할퀴다 진주처럼 덧씌워지고 칠해졌다. 고통을 다룰 줄 몰랐던 마음이 서툰 청년은 조금의 성장을 거쳐 비로소 고통을 지그시 바라보며 자신의 일부로 인정했다. 지난 아픔을 이제는 장난기어린 마음으로 바라볼 수 있듯 김다히가 자신의 마음에서 꺼낸 돌은 은은한 조화를 이루거나 자극적이고 조악한 화려함을 뿜어내기도 한다. 이제는 별것 아니라 이야기하며 시원 털털히 내려놓은 돌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시간의 욕망이 뭉쳐진 괴로운 무게이다. 앞으로 마주할 욕망과 인사하는데 도움이 될 선물로 충분하길 바라며 작가는 돌로 작은 탑을 세운다. 이질적으로 보이는 싸구려 플라스틱 조각들과 장식물들이 발하는 오색찬란하면서도 얄팍한 화려함은 매끈하고 보기 편하게 다듬어지지 않은 돌의 무게와 대조되는 동시에 작품을 바라보는 관객에게 마음속 어떤 조각을 위에 올려두고 올 것인지 묻는다.

돌은 생명과 물의 무게를 버틸 만큼 단단하고 성격이 뚜렷하지만 동시에 작은 씨앗의 뿌리와 물방울에게 몸을 쪼개는 양보를 하기도 한다. 관계와 사건을 양분으로 삼고 자라는 감정은 그 모양과 색을 지니고 가슴에 줄기를 뻗는다. 김다히가 마음에서 주운 돌처럼 사람이 서로를 이해하고 자유로워지기 위해서는 자신의 전부라고 여겨온 단단함을 내려놓으면 닮은 모습을 찾을 수 있다는 이야기가 이번전시를 통해 관객들의 걸음에 닿게 된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신천지예수교회, 코로나19 종식 '전세계 종교인 기도회' 제안 [2020/09/16] 
·김유정 계약만료, 소속사 고민중? [2020/09/17] 
·김유정 계약만료, 본격 성인 연기자의 길 [2020/09/16] 
·임영웅 모델발탁, 또? [2020/09/16] 
·오인혜 사망, 마지막으로 올라온 사진 '아직도 웃고 있는데...' [2020/09/16]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