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10 16:00:55  |  수정일 : 2020-07-10 16:02:36.437 기사원문보기
박원순 시장 실종·사망 보도에 지상파 뉴스 시청률 상승…KBS 최고 21.2%까지 치솟아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 후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관련 보도로 지난 9일 지상파 메인 뉴스 시청률이 일제히 급상승했다.

전국 3200가구에 거주하는 9천 명 시청자들의 시청데이터를 집계한 tnms에 따르면 이날 kbs '뉴스9' 시청률은 15.2%(전구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한 주전 같은 요일 시청률보다 2.1%p가량 상승했다.

또 mbc '뉴스데스크' 시청률도 상승했는데 1부 4.8%, 2부 5.0%를 기록하며 각각 1.0%p, 0.7%p 올랐다. sbs '8시뉴스' 역시 시청률이 1.1%p 상승하며 5.4%를 기록했다.

이날 지상파 메인뉴스 최고 1분 시청률도 모두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사건 뉴스가 차지하며 국민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kbs '뉴스9' 의 경우 '박원순 서울시장 오늘 결근, 일정도 취소. 서울시 '박시장 관련 내용 확인 중'' 보도 꼭지에 시청률이 21.2%까지 상승 하며 '뉴스9' 최고 1분을 기록했다.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박원순 시장 실종' 보도를 할 때 시청률이 6.7%까지 오르며, 역시 이날 최고 1분을 기록했다.

sbs '8뉴스'에서도 '박 시장 여비서, 성추행 주장 고소…이 시간 서울시청'을 보도할 때 시청률이 7.2%까지 상승했다.

한편 박 서울시장은 10일 오전 0시 1분께 서울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원순 시장은 9일 오전 10시 44분께 종로구 가회동 소재 서울시장 공관을 나선 뒤, 9분 뒤엔 와룡공원 주변 cctv에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됐다. cctv 속 박 시장은 검은색 복장에 검은 배낭을 멘 채, 어디론가 향하는 모습이다.

이날 오후 5시 17분 박 시장의 딸은 112에 직접 전화를 걸어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연락이 두절됐다'라는 취지로 실종 신고를 접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류호정 정의당 의원 “피해자 ‘당신’이 외롭지 않길, 박원순 조문 안할 생각”
중국 언론, 박원순 시장 사망 소식 비중있게 다뤄
[포토] 박원순 시장 유서 공개하는 고한석 비서실장
[포토]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박원순 시장의 유서
[포토] '박원순 시장의 유언장'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