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6-05 23:08:33  |  수정일 : 2020-06-05 23:08:34.967 기사원문보기
방주연 “시모, 소변소리로 건강 파악” 항암치료 중 임신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방주연 근황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방주연은 5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 근황을 전하며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상황. 방주연은 모진 시집살이를 당했다고 고백,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방주연은 시아버지가 자신을 만나자마자 담배를 피우는지 알아보기 위해 치과를 데려갔다고 한 방송에서 언급했다. 특히 시어머니는 소변 소리로 건강한지를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혼 당시가 정말 우울했던 시절이었다고 떠올렸던 그는 시어머니와의 갈등이 특히 심했다고 전했다. 그는 “시어머니가 짜증을 내고 심통을 부리셨다. 그 때부터 몸이 아프기 시작하더니 임파선암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항암 도중, 임신 사실을 알게 됐고 치료를 중단했다. 스스로 디톡스 요법을 하며 항암효과를 중단한 그는 4.4kg의 건강한 아기를 무사히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