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1-23 09:49:28  |  수정일 : 2020-01-23 09:50:46.460 기사원문보기
'카피추'에서 '유산슬'까지…제2의 인격, SNS 시대 스타 마케팅 전략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유튜브와 아프리카tv 등 1인미디어 채널이 급성장하면서 tv 방송 연예인들의 입지도 예전만 못한 상황이다. 하지만 이런 가운데에도 오히려 sns로 영향력을 넓히는 이들이 있다. 그야말로 '대세'가 된 카피추 얘기다.

카피추는 말하자면 개그맨 추대엽의 '제2 인격'이다. 유명 가요들을 자신만의 색깔로 '표절'해 선보여 온 그는, 개사와 리메이크를 자신의 트레이드마크로 완성했다. 여기에는 그가 mbc 공채 개그맨 출신이란 사실은 중요하지 않다. 올해 나이 42세인 개그맨 추대엽은, 요즘 10~20대들에게 '아무것도 모르는데 하는 노래마다 표절인 자연인'일 뿐이다. 23일 mbc fm4u '굿모닝 fm 장성규입니다'에 출연한 카피추가 "올해 추대엽과 펭수를 꼭 만나보고 싶다"라고 말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카피추와 다르지 않게 새로운 캐릭터를 탄생시킨 스타로는 유재석을 빼놓을 수 없다. 돌연 트로트 가수에 도전한 유재석은 '방송인 유재석'과 구분되는 '가수 유산슬'의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그리고 이들 사이의 간극이 대중에게 적극 소비되며 유의미한 예능 코드로 기능할 수 있었다.

tv 예능을 벗어난 스타 콘텐츠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다. 번지르르한 만듦새보다는, 오히려 흥미로운 스토리텔링이 중요해진다. 유산슬과 카피추가 증명한 명제다.

[관련기사]
'카피추'에서 '워크맨'까지…창작 아닌 재해석, 크리에이터 新풍속
'?기'에서 '카피추'까지…현재진행형 도전,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한국 축구 토트넘 손흥민·'김현정의 뉴스쇼' 우한 폐렴 비상·'굿모닝fm' 카피추·'컬투쇼' 권상우 이이경 정준호 김연자 外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