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0-13 22:54:09  |  수정일 : 2019-10-13 22:59:18.853 기사원문보기
탑 답글→삭제…'복귀할 생각말라'는 댓글에 "네 하느님, 할 생각 없습니다"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탑이 네티즌 댓글에 답글을 달며 설전을 펼쳤다.

탑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사진에 달린 "자숙하고 복귀하지 마라"라는 한 네티즌의 댓글에 "네. 하느님. 저도 할 생각 없습니다. 동물 사진이나 보세요"라고 답했다.

이와 같은 답글을 남긴 탑은 해당 내용이 온라인상에서 일파만파 퍼지자 이를 의식한 듯, 현재는 답글을 삭제했다.

이를 두고 네티즌은 갖가지 반응을 나타냈다. 한 네티즌은 "sns을 할 시간에 자숙이나 더해라"라는 반응을 보였고, 다른 한쪽에서는 "그래도 승리보다는 양심이 있어 보인다", "반성하는 마음이라도 있으니 다행" 등의 의견을 보였다.

한편 탑은 지난 2017년 2월 의경으로 입대했지만 그해 6월 가수 연습생 한서희와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불구속 기소, 1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생활을 이어갔고, 지난 7월 소집해제했다.

[관련기사]
정다은, 교도소는 왜 갔었나…한서희와 또 하나의 공통점?
한서희-정다은, 열애의 시작은 인스타그램…출소 후 주고받은 dm 공개
김민준♥권다미, 오늘(11일) 비공개 결혼식…지드래곤 참석 여부는?
yg 한서희 출국요구…디스패치 "빅뱅 컴백 전, 탑 마약 은폐 시도하려 미국 출국 압박"
"빅뱅 악재의 연속"…대성 소유 건물서 마약 유통 의혹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