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07 16:20:43  |  수정일 : 2020-07-07 16:21:07.753 기사원문보기
[종합] 미국, ‘온라인 수강 유학생’ 퇴출 날벼락…유학생들 ‘망연자실’

[이투데이 변효선 기자] 미국 정부가 이번 가을 학기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대학에 대해 외국인 학생들의 비자를 취소하고, 신규 발급 또한 중단하겠다고 밝히면서 현지 유학생들과 대학들이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6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은 이날 성명에서 “9월 학기에 온라인으로만 진행되는 수업을 듣는 외국인 학생들은 미국 내 체류가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ice는 “완전히 온라인으로 운영되는 학교에 다니는 비 이민자 f-1(학생비자) 및 m-1(직업교육 비자) 비자를 받은 학생들은 온라인 강좌만을 수강할 수는 없으며 미국에 남지 못할 것”이라며 “이러한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은 미국을 떠나거나, 합법적인 체류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대면 교육을 하는 학교로 전학하는 등 다른 조처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ice에 따르면 국무부 또한 이번 가을 학기에 전면 온라인으로 운영되는 학교나 프로그램에 등록한 학생들에게는 비자를 발급하지 않을 방침이다. 세관국경보호국(cbp)도 해당 학생들의 입국을 허용하지 않는다.

유학생들은 개정된 규정에 따라 적어도 수업 일부를 직접 들어야 하며, 온라인과 대면 수업을 병행해 제공하는 대학에서도 마찬가지로 외국인 학생들은 수업을 전면 온라인으로만 듣는 것이 금지된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이러한 방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일부 미국 대학이 가을 학사과정을 온라인으로 전환하는 계획을 발표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하버드대는 이번 가을학기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프린스턴대도 대부분 수업을 온라인으로 진행할 방침이며 예일대 역시 다음 학기 대부분의 수업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갑작스러운 비자 취소라는 날벼락에 유학생들은 망연자실하면서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사전 고지도 없이 행정명령부터 내린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잡아야 할 코로나19는 안 잡고 죄 없는 유학생들만 잡는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미국 대학들 역시 이에 대해 “더 큰 혼란만 초래한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cnn방송에 따르면 1800개 대학으로 이뤄진 미국교육협의회(ace)의 테드 미첼 회장은 “이번 조치는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많다”며 “더 많은 문제만 유발하는 끔찍한 조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교육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진 시점에서 해답이 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매년 약 100만 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미국 대학에 다니고 있다”며 “이들이 창출하는 경제효과는 410억 달러(약 49조 원)에 이른다”고 강조했다.

다만 새로운 조치는 ‘선택적 실습교육(opt)’에 참여하는 학생들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opt는 f-1 비자를 보유한 유학생에 대해 전공과 관련한 분야에서 최대 12개월 동안 미국 내 취업을 허용하는 프로그램이다.

[관련기사]
[상보] 미국, ‘전면 온라인 수업’ 듣는 외국인 학생 비자 취소…유학생들 비상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