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보] 최초 작성일 : 2019-08-22 10:48:46  |  수정일 : 2019-08-22 10:48:21.717 기사원문보기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대비 환경정비사업 추진
부산시청 <사진=권영길 기자>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시는 현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의 외교행사인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이하 특별정상회의)'의 개최를 앞두고 본격적인 손님맞이 채비에 돌입했다. 시는 이달 말부터 특별정상회의 전까지 해운대구 및 강서구, 수영구 등 행사의 동선 주변을 중심으로 환경정비사업을 추진한다.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아세안 허브도시 부산을 적극 홍보하고 손님들에게 아름다운 도시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한 사업이며, 이를 위해 시는 역대 국제행사 최대 규모인 특별교부세 80억원을 확보했다. 먼저 ▷공항 주변, 동백섬 순환로 등 해운대구, 수영구, 강서구 일원에는 도로ㆍ환경정비사업 ▷동백교와 수영2호교, 요트경기장 주변 등에는 디자인 개선과 야간경관 조명 설치사업 ▷시내 수목정비, 해변로 등에 대한 꽃길 조성 등 조경사업도 추진한다. 이밖에도 공중화장실 개선 등도 시행하며, 부산의 미관을 한결 깨끗하게 변모시킬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아세안은 2030년 경제 규모 4위권으로 도약이 기대되는 블루오션 지역으로 이번 정상회의는 부산이 한국과 아세안을 넘은 경제문화의 교류협력 도시로 발돋움할 기회가 될 것이며, 세계의 시선이 부산으로 향하는 만큼 안전하고 쾌적한 부산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우리나라와 아세안 10개 회원국 정상, 각료, 경제인, 기자단 등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는 11월25~27일까지 사흘간 부산 벡스코, 누리마루 등에서 열린다.

지난 2014년에 이어 두 번째로 부산에서 개최되는 이번 정상회의는 특별정상회의, 한-메콩 정상회의, 양자 정상회담, 각종 문화행사 등으로 구성됐다.

<저작권자 Copyright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