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12-01 06:00:20  |  수정일 : 2020-12-01 06:00:12.953 기사원문보기
이정훈 강동구청장 "성장ㆍ복지에 방점…둔촌주공 갈등 해소에 행정력 집중"

[이투데이 홍인석 기자]

"서울에서 세 번째로 큰 도시지만, 인프라가 많이 부족합니다."

지난달 30일 강동구청에서 만난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솔직했다. 문제를 정확히 파악하고 그에 대한 해결책을 가지고 있었기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강동구는 내년이면 50만 명, 3년 후 55만 명이 거주하게 되는데 비해 생활 기반시설이 부족한 상태다.

이 구청장은 취임 직후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노후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생활 인프라를 구축하는 일은 많은 재원과 시간이 필요하다는 판단이 깔려있다. 올해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와 강동 첨단복합청사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현재 6개 동주민센터를 첨단 복합청사로 건립하면서 생활soc, 수익시설, 행복주택 등을 복합 신축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

강동 경제지도를 바꿀 사업들도 착실히 진행되고 있다. 고덕비즈밸리와 강동일반산업단지계획으로 추진하는 엔지니어링복합단지 사업이 바로 그것이다.

"고덕비즈밸리에 대기업과 중소기업 150여 개가 입주할 예정입니다. 올 하반기부터 기업들이 연이어 착공해 사업이 가시화될 전망입니다. 강동일반산업단지는 디지털 엔지니어링복합단지로 조성할 계획인데요. 2022~2023년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이 두 경제단지의 조성이 모두 완료되면 20조 원 이상의 경제 가치와 11만여 명의 고용이 창출될 것입니다."

성장 일변도로 보일 수 있지만 이러한 사업들은 '자족 능력을 갖춘 강동'을 만들기 위한 이 구청장의 복안이다. 그는 강동구를 주거중심이 아닌 경제도시, 나아가 지역ㆍ계층 간 격차가 없는 성장과 분배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경제발전과 함께 복지에도 방점을 찍은 셈이다.

"제1호 공약인 노동권익센터가 지난해 문을 열었었습니다. 노동과 인권, 일자리, 소상공인을 보호하는 종합 행정기관이죠. 전국 최초 직영, 지방정부 최대 규모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고등학교 입학생을 대상으로 했던 교복구매비 지원은 올해 중학교 입학생까지 대상을 확대해 시행하고 있습니다. 전국 지자체에서는 유일하게 이동노동자를 위한 지원센터를 직영으로 운영하고 있죠."

물론 해결해야 할 과제도 적지 않다. 인류를 위협하는 감염병 관리뿐 아니라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분양가 갈등은 강동구가 풀어야 할 숙제다.

먼저 강동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 활동과 신속한 공개 정보를 원칙으로 삼고 있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겪는 우울감 해소를 위해 '심리방역'과 함께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쓰레기 무상 수거, 임대료 인하 운동, 저소득 노동자 특별지원도 병행하고 있다.

"둔촌주공아파트는 전국 최대 규모의 재건축사업으로 다양한 계층의 민원, 집단 갈등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조합원들의 의견을 수용하고 가능한 최대한의 행정력을 집중ㆍ지원해 둔촌 조합이 빠르게 정상화되고 재건축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할 계획입니다. 비슷한 일에도 항상 소통해 왔고, 정면 돌파했던 경험이 있으니 이를 잘 살려야죠."

그는 대표적 사례로 '고덕그라시움으로 재건축'을 꼽았다. 15시간의 마라톤 회의와 조합, 시공사 컨소시엄과의 협의를 끌어내 입주 대란을 막았던 경험이다.

이 구청장은 강동을 '동부 수도권의 중심'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생산과 소비가 동시에 이뤄지는 자족도시로, 생활soc 등 편의시설과 교통인프라 등이 잘 갖춰진 살기 편리한 도시로 만든다는 것이다.

"개발이익을 아동과 청소년, 청년, 여성, 어르신, 노동자, 장애인을 위한 지역의 사회기반시설 확충에 투자해 지역과 계층 간의 격차를 줄여 균형 잡힌 성장을 이뤄내겠습니다."

[관련기사]
집회까지 막았는데…한글날 직원 데리고 산행 나선 성북구청장
노현송 강서구청장 "세대ㆍ계층 간 '조화로운 강서'를…포스트 코로나 대비"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