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08 15:49:19  |  수정일 : 2020-08-08 15:50:17.697 기사원문보기
곡성 산사태 현장 마지막 매몰자 숨진 채 발견…5명 사망, 수색 종료

[이투데이 이지민 기자]

전남 곡성 산사태로 총 5명이 사망했다.

8일 전남 곡성군과 전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3분께 마지막 매몰자로 알려진 강 모(73·남)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방재 당국은 이와 함께 수색 작업을 종료했다.

전날 오후 8시 29분께 곡성군 오산면 마을 뒷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려 주택 5채가 매몰됐다.

곡성에는 전날부터 이날 새벽까지 300㎜ 가까운 폭우가 쏟아졌고, 장마철 반복된 비로 지반이 약화했다. 방재 당국은 이날 밤 김 모(71·여) 씨와 윤 모(53·남) 씨, 이 모(60·여) 씨를 구조했으나 사망했다.

8일 오전 수색이 재개됐고, 오전 8시 15분께 흙더미에서 이 모(73·여) 씨를 구조해 병원에 옮겼으나 끝내 사망했다.

[관련기사]
[사건·사고 24시] 충북, 폭우로 4명 사망·8명 실종…안성, 산사태로 1명 숨지고 1명 구조 外
곡성서 산사태로 3명 숨져…구조 진행 중
곡성 산사태, 1명 추가 구조했으나 사망…추가 매몰자 수색 중
전국 16개 시ㆍ도 산사태 위기경보 ‘심각’으로 상향…제주는 제외
고속도로 덮친 산사태…대전-통영 하행선 덕유산ic 인근 통제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