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3-29 16:01:53  |  수정일 : 2020-03-29 16:00:00.163 기사원문보기
김종인 "올해 예산 20% 항목변경해 100조 확보해야"

[이투데이 이꽃들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29일 “국회 의석 과반 정당을 만들어 6월 개원국회 개시 1개월 내 코로나 비상경제 대책을 완결해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통합당 합류를 결정한 김 위원장은 이날 당무를 시작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 대통령과 지금 대통령이 탄생한 데 일조한 사람으로서 저는 국민께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씀드린 적이 있다. 그런 탓에 문재인 정부 심판에 앞장서 달라는 통합당의 요청을 거절할 수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송구한 마음 때문에 제 인생의 마지막 노력으로 나라가 가는 방향을 반드시 되돌려 놓아야겠다고 결심한 것”이라며 “통합당의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야당의 승리, 국민의 승리를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이 통합당을 어쩔 수 없이 지지한다고 하면서, 흡족해하지 않는 거 안다”며 “제가 책임지고 포용하는 정당으로 바꿔서 재난 상황을 겪으면서 더 많아지고, 더 어려워진 이 사회의 약자를 품고 동행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위원장은 현 정부에 대해 “지난 3년간 잘한 것이 하나도 없고 나라를 경영할 능력도 없다는 걸 스스로 드러낸 정권은 심판받아 마땅하다. 그것을 못하면 이 나라는 예측불허의 상황에 빠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또 “이번 총선은 나라를 살리는 길로 돌아갈 수 있는 마지막 출구일지도 모르겠다”며 “정부와 여당의 무능과 부도덕함은 이미 국민 마음속에서 심판이 끝나 있다. 저들은 심판을 예감하고 떨고 있다. 투표만 하면 된다”고 독려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 방안으로는 올해 예산의 20%인 100조 원 규모의 재원 확보를 제시했다. 항목 변경을 통해 이를 ‘코로나 비상대책 예산’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코로나 비상경제 대책은 먼저 소기업과 자영업자 그리고 거기서 일하는 근로자의 임금을 직접, 즉시, 지속적으로 재난 상황이 끝날 때까지 보전해주는 데 맞춰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위원장은 “임기 종료를 앞둔 20대 국회가 총선 직후 임시회를 열어 헌법 56조, 57조가 규정하고 있는 예산 재구성을 끝내야 한다”며 “기획재정부도 즉시 이를 준비하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자영업자 소상공인에 대한 임대료 지원도 빨리 시작해야 한다”며 고위 공무원을 향해 “이제 마스크 공장 그만 돌아다니고 신용보증재단 지점에 가서 대출받으러 왔다가 대출은커녕 상담 예약도 못 하고 돌아가는 자영업자들을 만나보기 바란다”고 했다.

이 밖에도 그는 신용보증기금 확대 등을 통해 은행이 더 많은 회사채를 인수하게 해주는 방안, 1000조 원이 넘는 시중 부동자금을 국채로 흡수해 비상경제 대책 예비재원으로 확보하는 방안 등도 정부에 제안했다.

[관련기사]
[총선 격전지] ‘정치 일번지’ 서울 종로, 이낙연 vs 황교안
[종합]문재인 대통령 "황교안 40조 국민채 제안, 구체적 방안 제시하면 검토"
황교안 “'40조 채권' 대책 구체화해 문대통령에 전달하겠다”
[출근길] 한국 '코로나19' 방역에 각국 정상 러브콜·김종인, 미래통합당 합류…황교안과 '공동체제' 외 (정치)
대전 찾은 황교안, 법조인 후보자들 격려…충청도 사투리로 “니가 혀”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