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1-27 13:51:57  |  수정일 : 2020-01-27 13:52:01.820 기사원문보기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자 발생…20일 귀국 후 감기 증상

[이투데이 세종=이해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국내 확진자자 4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우한 폐렴' 감염자로 확진됐다고 27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환자는 귀국 후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을 내원해 진료받았다. 이후 25일 38℃의 고열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을 다시 찾았고, 보건소 신고 후 능동감시를 실시 중이었다.

26일 근육통 악화 등으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해 폐렴 진단을 받았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했다. 이날 이 환자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가 진행중이다.

한편 세 번째 확진자의 접촉자는 모두 74명으로 파악됐고, 이 가운데 확진자가 묵었던 호텔의 종사자 1명은 유증상자로 확인됐다가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해제 됐다. 가족과 지인 등 나머지 접촉자 14명은 증상이 없어 자가격리와 능동감시 중이다.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 오늘 참모들과 오찬…'우한폐렴' 대응 강조할 듯
여야, '우한 폐렴' 놓고 설전..."대처 적절" vs "검역망 뚫렸다"
"'우한폐렴’ 확진 판정 전 접촉자 늘면 완전 종식까지 수개월"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 청와대 국민청원 30만 돌파…‘우한 폐렴’ 확진자 ‘명지병원’ 격리
"병원들도 우한폐렴에 면회제한 등 경계태세 갖춰"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