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8-20 10:50:07  |  수정일 : 2019-08-20 10:51:11.750 기사원문보기
올리브영 “美케이콘서 ‘글로벌몰’ 회원 1만 명 확보… K뷰티 위상 실감”

[이투데이 박미선 기자]

국내 헬스앤뷰티(h&b) 스토어 올리브영이 역직구 플랫폼 ‘글로벌 몰’을 앞세워 k뷰티를 알렸다.

올리브영은 15일부터 18일까지 la컨벤션센터와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진행된 ‘케이콘(kcon) 2019 la’에 참가해 글로벌 몰을 앞세워 k뷰티 트렌드를 전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올리브영은 이번 kcon la를 글로벌 몰의 인지도를 한층 높이는 기회로 삼았다. 글로벌 몰은 150여 개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올리브영이 직접 서비스를 제공하는 k뷰티 역직구 플랫폼으로, 6월 론칭했다.

부스에서 체험한 화장품을 시공간 제약 없이 글로벌 몰에서 구매할 수 있는 점을 적극적으로 알린 결과, 나흘간 현장에서만 회원, sns 팔로어 등 1만 명이 넘는 신규 고객을 확보했다. 한국 화장품의 다양성과 신뢰성, 최신 트렌드에 방점을 두고 큐레이션한 글로벌 몰은 현지 밀레니얼 세대에게 호평을 받았다.

또 올리브영 부스에는 행사 기간 다양한 화장품을 직접 바르고 즐길 수 있는 체험존과 포토 이벤트, 유명 인플루언서와 함께한 뷰티 토크 콘서트 등 다채로운 콘텐츠도 마련돼 k뷰티를 경험하려는 관람객으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한국 화장품 브랜드를 인지하고 부스를 찾은 고객들이 이전보다 늘어났을 뿐 아니라 현지 직접 구매에 대한 문의도 빗발치는 등 높아진 k뷰티 위상을 실감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몰을 세계 무대에서 k뷰티 열풍을 주도하는 전초기지로 적극적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중국, ‘보따리상’ 규제 강화…k뷰티 타격 불가피
5만명 운집한 '케이콘 2019 뉴욕'…cj enm, 美 맨해튼에 한류 전파
메디힐, 미국 k뷰티 유통채널 '소코글램' 입점..."미국 시장 본격 진출"
코스맥스 "k뷰티, 러시아에 알린다...'레뚜알' 진출"
올리브영·랄라블라·롭스, '혐한 논란' dhc 사실상 판매중단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