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5-16 10:14:26  |  수정일 : 2019-05-16 10:16:11.310 기사원문보기
타다, 카카오T부터 택시까지 요금 비교해보니 ‘만만치 않네’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타다’에 대한 택시업계의 강한 반발이 오히려 홍보 효과에 도움을 주고 있는 모양새다.

‘타다’는 대리기사를 포함한 11인승 승합차 호출 서비스다. ‘타다’는 출시 당시 요금은 일반택시보다 20% 비싸게 책정됐으나 택시 기본요금 인상 이후 따로 요금을 올리지 않았다.

추가로 실시간 수요·공급에 따른 탄력요금제(최대 1.5배)를 적용했다. 택시 할증은 정해진 시간대에 붙지만, 실시간 탄력요금제는 호출하는 사람이 많아질 때 할증이 붙는 구조다.

현재 카카오t의 일반 호출은 3800원부터 시작이다. 카카오t의 스마트호출은 4800원, 웨이고 블루는 6800원, 블랙은 6000원이다.

‘타다’ 베이직의 요금은 택시요금 수준으로, 타다 어시스트는 타다 베이직의 70% 수준, 타다 프리미엄은 택시요금보다 30% 비싼 수준이다. 다만 ‘타다’는 자동배차 시스템으로, 카카오에서는 ‘블랙’과 ‘웨이고 블루’만이 자동배차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관련기사]
타다, 출시 6개월만에 회원 50만명·운행차량 1000대 돌파
‘타다’ 출시 6개월 만에 50만 회원...이재웅, 모빌리티 혁신 견인(종합)
vcnc, ‘타다 프리미엄’ 프리 오픈 테스트 진행
막오른 고급택시 플랫폼 시장
서울광장 인근서 택시기사 분신 사망…택시엔 “타다 out” 문구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