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장이자 에이스, 눈물 글썽인 소영 선배의 미안함과 책임감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3-06 02:26:46 기사원문
  • -
  • +
  • 인쇄
“미안함도 있었고 고마움도 있었고… 반반이네요.”

GS칼텍스가 접전 끝에 승리를 따내며 선두 자리 굳히기에 나섰다.

GS칼텍스는 5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초반 2세트를 먼저 내준 후 내리 3세트를 따내며 3-2(23-25 17-25 25-18 26-24 15-13)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GS칼텍스는 승점 2점을 따내며 흥국생명과의 격차를 조금 더 벌렸다.

이날 GS칼텍스는 초반부터 경기력이 흔들리며 좀처럼 경기를 풀어나가지 못 했다. 특히 2세트는 강소휘가 2점, 이소영이 1점으로 부진하며 일방적으로 세트를 내주기도 했다.

그러나 3세트에 넉넉한 점수 차로 반전을 만들어 낸 뒤 끈질긴 뒷심을 발휘하며 끝내 역전승을 거뒀다. 현대건설이 헬렌 루소(30점), 양효진(21점), 정지윤(17점)의 삼각편대로 맹공을 펼쳤지만 GS칼텍스는 메레타 러츠(31점)와 이소영(24점)이 힘을 내며 귀중한 승리를 따냈다.

승리는 했지만 그렇다고 만족할 수는 없는 경기였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도 “중간 중간 아쉬운 부분이 많았다”며 어렵게 승리한 소감을 밝혔다.

아쉬운 경기 내용에 누구보다 마음이 무거웠던 선수는 다름 아닌 이소영이다. 주장이자 에이스라는 결코 가볍지 않은 두 가지 짐을 다 짊어지고 있는 만큼 책임감과 미안함이 컸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를 하면서 이소영이 눈물을 글썽인 이유다.인터뷰실을 찾은 이소영은 “내가 원래 눈이 촉촉하다”고 농담했지만 이날 경기에서 마음고생 했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소영은 “처음부터 쉽게 갈 수 있는 상황이 몇 번 있었는데 거기서 해결해주지 못해서 초반에 미안하기도 했고, 잘 버텨줘서 승리하게 되니까 고마움도 있었다”고 눈물의 이유를 밝혔다. 초반 어려운 경기를 펼쳤던 것이 아무래도 마음이 쓰일 수밖에 없었다.

이소영은 “2세트 끝나고 ‘다시 해보자’란 생각으로 했다”면서 “선수들이 많이 따라와 줬고 후배들이 나를 잘 이끌어줬던 것도 있었다”고 했다. 마음을 재정비한 결과는 결국 4세트 위기를 극복하고 5세트로 이어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

초반의 부진이 무색하게 이소영은 5세트에 블로킹 득점 포함 6점을 몰아치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이소영은 “이거 아니면 안 된다, 죽겠다는 생각으로 이 악물고 때렸다”면서 “계속 화이팅 하면서 자신감을 북돋게 해줘서 할 수 있었다”고 돌이켰다.

차 감독 역시 “소영이는 꾸준하게 시즌 내내 힘들 때마다 잘 버텨주고 있고 잘해주고 있다”면서 “팀의 주장이고 어깨가 무거울 텐데 잘 버텨주고 있다. 소영이 혼자서 다 하는 건 아니지만 잘 나가는 데는 소영이의 역할이 굉장히 크다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GS칼텍스는 이제 2경기가 남았다. 이날 보여준 뒷심은 GS칼텍스가 남은 시즌을 치르는 데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선수들에게도 자신감이 생겼을 뿐더러 다른 팀이 만만하게 볼 수 없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이소영도 “지고 있다가도 이길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면서 “우리가 쉽게 무너지지 않는 팀이라고 인식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보여준 힘으로 남은 경기도 잡아내면 GS칼텍스의 우승이 꿈만은 아니다. 그날이 오면 소영 선배도 마음 편히 환하게 웃을 수 있을지 모른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스포츠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