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파월 "인플레 올 수 있지만 일회성…인내심 가질 것"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5 03:54:24 기사원문
  • -
  • +
  • 인쇄
[종합] 파월 '인플레 올 수 있지만 일회성…인내심 가질 것'
제롬 파월 연준 의장. /AP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물가상승이 나타날 수 있지만 일회성(One time effect)에 그칠 것이라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화상 대담에서 “경제활동 재개에 따른 기저효과에 물가상승 압력이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1960년대와 1970년대의 하이 인플레이션에 대해 잘 알고 있지만 지금의 상황은 다르다"며 “일시적인 인플레이션에 대해서는 우리는 인내심을 가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또 실업률 4%가 금리인상의 전제조건인 최대고용을 판단하는 최저 기준이 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4%는 좋은 실업률이지만 우리가 최대고용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이보다는 더 높아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올해 4%에 도달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아니다. 그럴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해 어떤 식으로든 올해 금리 인상이 없을 것임을 재차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또 연준은 경기지표가 결과적으로 확인된 후에야 움직이며 이를 예측해서 움직이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인플레이션 우려나 경기회복 기대만으로는 정책변경을 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특히 최대고용과 평균 물가상승률 2%가 최종적으로 확인된 후 행동에 나선다는 얘기다.


파월 의장은 이날 긴축과 관련해서는 “시장을 놀라게 하지 않겠다”고 했다.


채권금리 상승에 대해서는 “시장에서의 무질서한 상황이나 우리의 정책목표에 위협이 되는 금융시장 위축에 우려한다”며 “우리는 금융시장을 넓게 모니터링하고 있고 우리의 목표달성까지는 갈 길이 멀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뉴욕=김영필 특파원 susopa@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